바이든 대통령, 러시아 제재 단행

입력 2021.04.16 09:2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이은 해킹과 선거개입 의혹을 일으킨 러시아를 제재키로 했다. 이번 제재는 바이든 대통령이 13일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정상회의를 제안한 지 이틀만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바이든 트위터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 정보당국의 사이버 해킹을 지원한 것으로 판단되는 6개 기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지난해 미국 대선 당시, 선거 개입과 허위사실 유포에 나선 것으로 판단되는 총 32개 개인과 기관도 블랙리스트에 추가했다.

워싱턴에서 미국 외교관 신분으로 일하는 러시아 정부 당국자 10명은 추방키로 했다. 오는 6월 14일부터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중앙은행과 재무부, 국부펀드가 발행하는 신규 채권을 매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도 추가했다.

러시아는 브리핑을 열고 미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또 존 설리번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를 외무부로 초치하고, 대응책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양국의 관계 악화에 따른 대가를 지불해야 할 것이다"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