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1분기 태블릿PC 매출 318%↑

입력 2021.04.28 10:50

전자랜드는 28일, ‘홈루덴스족’이 2021년 1분기 가전 트렌드를 주도했다고 밝혔다. 홈루덴스족은 집을 뜻하는 ‘홈(Home)’과 놀이를 뜻하는 ‘루덴스(Ludens)’를 합친 말로, 멀리 나가지 않고 자신의 주거 공간 안에서 여가와 휴식을 즐기는 이들을 칭하는 신조어다.

소비자가 태블릿PC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 전자랜드
전자랜드가 올해 1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 가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태블릿 PC는 318%, 전열기기는 206%, 전기오븐은 169%, 온풍기는 148%, 난로는 138%, 안마의자는 82%, 뷰티케어기기와 건강기기는 71%, 식기세척기는 47%, 전기레인지는 43%, 의류관리기는 40%, 노트북은 37%, 드럼세탁기는 31%, TV는 24% 등 판매 매출이 신장했다.

집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돕는 태블릿 PC·노트북·TV 등 ‘홈 엔터테인먼트’ 가전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전자랜드가 최근 판매를 재개한 게임기와 소프트웨어 역시 1분기 매출 1·2위를 기록했다.

전자랜드 한 관계자는 "올해 2분기부터는 집에서 많은 것을 해결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발맞춘 신가전들이 다양하게 출시된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