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디지털 인재 영입·조직개편 단행

입력 2021.05.04 14:19

우리은행이 디지털은행 전환에 힘을 싣고자 외부 전문가 영입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4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디지털그룹 DI추진단장(본부장)에 김진현 전(前)삼성화재 디지털본부 부장을 영입했다. 김진현 본부장은 삼성화재 인터넷전략팀 및 UX&ANALYTICS센터장을 역임하면서 마케팅 기획·UX전략·데이터 분석 등 다방면의 디지털 사업을 총괄했다. 김진현 본부장이 맡은 우리은행 DI추진단의 DI는 데이터 인텔리전스(Data Intelligence) 줄임말로, 인공지능(AI)을 연계한 데이터 수집 및 분석을 통해 고객 니즈를 적시에 충족하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은행은 외부 전문가 영입에 발맞춰 디지털 전환 완성을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디지털은행으로의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기존 DT추진단을 ‘디지털그룹’으로 격상했다. 또 디지털 영역별 특화한 업무수행을 위해 디지털그룹에 ‘디지털금융단’과 ‘DI추진단’을 신설하고, 각각 디지털금융과 신기술 영역을 담당하기로 했다.

더불어 DI추진단 내 빅데이터 및 AI 관련 개발업무를 담당할 ‘D&A플랫폼부’와 새로운 기술을 발굴할 단장 직속 ‘신기술연구팀’, 앱 관련 차별화한 고객경험 제공을 위해 ‘뱅킹앱연구팀’, 기업플랫폼 기획·개발 및 운영 기능을 일원화해 기업금융 디지털 전환을 추진할 ‘기업금융플랫폼부’를 신설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외부 전문가 영입과 조직개편을 통해 신속한 디지털 전환, 차별화한 디지털 고객경험 제공 및 디지털 신기술 경쟁우위 확보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