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F&B 수제맥주 사업 시작, 인덜지 자산 120억에 인수

입력 2021.05.04 15:56

교촌에프앤비가 수제맥주 사업을 시작한다.

교촌은 4일, 수제맥주업체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가액은 120억원 수준이다.

자산 양수도에 관한 법적 절차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교촌의 수제맥주 제조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예정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과 조원호 인덜지 대표. / 교촌F&B
인덜지 수제맥주 사업부는 2018년 론칭한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하고 있다. 강원도 고성군에 연간 45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 할 수 있는 양조장(브루어리)을 갖추고 있다. 지금까지 금강산 골든에일, 한라산 위트, 백두산 IPA, 설악산 스타우트 등 총 4종의 수제맥주를 선보였다.

교촌은 이번 인수로 수제맥주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별도의 추가 설비투자 없이도 이미 생산 경쟁력을 갖춘 양조장과 전국 1280개 교촌치킨 가맹점 인프라로 ‘치맥(치킨+맥주)’ 소비 문화를 빠르게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교촌은 최근 국내 수제맥주 시장이 고속 성장하고 있는 상황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2020년 수제맥주 시장규모는 1180억원으로 3년만에 2.7배 성장세를 보였다. 2023년에는 시장규모가 3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수제맥주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이번 인수를 결정했다"며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윈-윈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