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진 배민 의장, 저소득 학생 1만명에게 노트북 지원

입력 2021.05.04 16:08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4일 김봉진 의장이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게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왼쪽), 송필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회장. /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은 2월 발표한 '재산 절반 이상 사회 환원 약속'의 첫 이행 방안으로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게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노트북은 이날부터 2개월에 걸쳐 전국 1만명 학생에게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어린이들에게는 노트북은 꼭 필요한 학습도구라고 생각한다. 노트북이 어린들에게 신분의 표시가 아니라 공부에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아이템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과 희망브리지는 4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노트북을 지원할 대상 학생을 모집하고 선정했다. 선정기준은 교육급여수급자,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의 저소득 아동·청소년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