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올 여름 유럽서 달린다

입력 2021.05.04 19:00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여름 유럽 시장에 진출한다. 별도의 차량 체험공간도 꾸린다.

독일 프랑크프루트 도심지를 주행중인 제네시스 대형 세단 G80 / 현대자동차그룹
4일(현지시각) 제네시스는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유럽 진출을 공식선언했다. 올해 여름 시작하는 제네시스 유럽 진출은 독일과 영국·스위스부터 진행돼 유럽 전역으로 범위를 확장한다.

제네시스 대표 대형 세단 G80과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은 6월 출시된다. 중형 스포츠 세단 G70과 SUV GV70이 뒤를 잇는다. 유럽에 맞춘 제네시스의 전략 차종도 연내 출시가 예고됐다.

전기차는 2022년까지 3종을 출시한다. 신속한 전동화 전환으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한 유럽시장을 공략한다. G80 전동화 모델을 시작으로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용 전기차 1대를 포함한 전기차 2종을 연이어 출시한다.

장재훈 제네시스 브랜드 사장은 "지난 5년간 탁월한 디자인과 품질·진정성을 인정받아 온 제네시스가 유럽에서 브랜드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연다"며 "제네시스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완성한 럭셔리 자동차를 유럽 시장에 소개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우선 유럽 고객이 제네시스의 상품성과 브랜드 철학을 확인하고 차량을 구입하는 체험 공간인 ‘제네시스 스튜디오’를 오픈한다. 유럽 내 첫 스튜디오는 독일의 뮌헨과 영국 런던·스위스 취리히에 생긴다.

차량 판매는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동시에 차량을 직영 판매하는 ‘옴니채널’ 전략으로 추진된다. 가격은 온·오프라인 채널 모두 동일하며, 온라인에서는 대리점 방문 없이 비대면으로 차량을 구입할 수 있는 플랫폼을 선보인다.

제네시스는 유럽 현지에서 차별화된 맞춤형 고객 서비스도 제공한다. 먼저 ‘제네시스 퍼스널 어시스턴트’를 운영한다. 고객 차량구매부터 사후관리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5년 케어 플랜’을 통해 보증과 ▲긴급출동서비스▲차량 대차 서비스▲OTA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미닉 보쉬 제네시스 유럽 법인장은 "력셔리 자동차 브랜드의 고향인 유럽에 디자인과 기술력·안전성을 인정받은 제네시스를 론칭했다"며 "제네시스는 프리미엄 럭셔리 브랜드로서 우수한 자동차와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