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커머스, 기후 변화 대응 동참

입력 2021.06.04 17:38

카카오커머스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기후 변화 대응에 동참한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커머스 제공
카카오커머스는 이번에 시작하는 기후 행동을 '사람과 지구를 위한 따뜻한 선물'으로 정의하고,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ESG 경영 기반을 마련한다. 자발적 탄소 배출 저감, 친환경 상품 개발 및 포장재 개선, 산림 조성 사업 참여를 골자로 국내 지역사회의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재원을 기부하고 커머스 서비스 전반에 친환경 요소를 적용하는 등 세부 방안을 실천한다.

우선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와 저감 활동을 위해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했다. 이를 위해 2020년 카카오커머스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고 온실가스 인벤토리 보고서를 작성했다. 한국표준협회(KSA)로부터는 제3자 검증을 받아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 카카오커머스에서 직접 출시하는 제품과 친환경 포장재 전환을 시작으로, 선물하기·쇼핑하기·메이커스를 통해 선보이는 친환경 상품군을 확대할 예정이다.

카카오프렌즈 상품의 경우 이달부터 점진적으로 배송용 포장박스, 포장재, 완충재를 친환경 소재로 변경한다. 포장 박스의 경우 FSC(산림제지인증)을 받은 제지로 생산한 박스를 사용하며, 포장 및 완충재로 사용하는 비닐 소재의 부자재와 비닐 테이프도 종이 소재로 변경된다.

7월에는 카카오프렌즈 온라인몰에서 사용하는 모든 포장재와 부자재를 친환경 제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32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예상되며, 이는 5000여 그루의 30년산 소나무 성목(成木)이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양과 같다. 카카오커머스는 지역사회 내 숲 조성을 비롯한 자연 생태계 복원 사업에도 참여한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소비자와 사회의 지지로 성장한 만큼 사회에 의미 있는 방법으로 환원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첫 번째로, 기후 변화 대응을 통해 범지구적인 환경 문제에 기여하고 상품을 구매 및 소비하는 과정에서 환경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을 앞으로 다각도로 고민해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