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호이스타' 임상2b상 투약 완료

입력 2021.06.07 13:56

대웅제약은 먹는 형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성분명 카모스타트 메실레이트, 제품명 코비블록)의 임상2b상 투약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대웅제약
이번 임상2b상은 코로나19 경증 환자 300여명이 대상이다. 앞으로 회사 측은 코비블록 복용군과 위약군에서 증상 개선까지 걸리는 시간, 추가 치료가 필요한 정도로 상태가 악화된 환자 비율 등 다양한 자료를 분석할 예정이다. 긍정적인 결과가 확보되면 3분기 내 조건부 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 측은 "이번 2b상에서는 다양한 임상 증상 개선 및 악화 예방 지표 분석을 통해 해당 치료제가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는 만성 췌장염 치료제로 허가받아 약 10년여간 처방된 의약품이다.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아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개선하는 기전을 갖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