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거래소 실사 나선 금융위…코인 구조조정 지속되나

입력 2021.06.16 06:00

금융위원회가 현장 컨설팅에 나서면서 가상자산(가상화폐) 거래소들이 분주하다. 일부 대형 거래소는 이번 컨설팅에 앞서 국산 코인을 대거 유의종목으로 지정하는가 하면, 일부는 자체 거래소 코인을 상장폐지시켰다. 거래소 존속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코인 정리’를 선택한 가상자산 거래소 중 어디가 최종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된다.

/픽사베이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는 이날 주요 거래소 현장 컨설팅에 나섰다. 현재까지 빗썸과 코인원, 고팍스, 지닥 등을 대상으로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 금융감독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은행 등으로 구성된 정부 TF팀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컨설팅은 일주일간 진행된다. 개정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과 관련한 사안과 정보보호(보안)에 관련한 두 개 파트로 진행된다.

‘사실상 실사’…코인 정리 나선 거래소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실사나 마찬가지인 이번 금융위 현장 컨설팅에 앞서 코인 구조조정에 나섰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가상자산 관리방안에 따른 행보다. 이 방안에 따르면 거래소는 신고 과정에서 상장 코인 종류가 많을수록 불리하다. 특히 가상자산 거래소가 직접 발행한 코인 상장 및 거래도 금지된다.

거래소들의 이러한 코인 정리는 지난주를 기점으로 대대적으로 이뤄졌다. 두나무가 운영하는 거래소 업비트만 해도 최근 25개 코인을 유의종목으로 지정한데 이어 추가 5개 코인은 원화시장에서 상장폐지하겠다고 기습 발표했다. 해당 발표 직후 유의종목으로 지정된 코인들은 30~40% 수준으로 폭락했다.

최근에는 지닥과 후오비코리아 등이 유의종목 지정 및 상장폐지 절차를 밟고 있다. 지닥은 자체 코인인 지닥코인을 비롯해 총 9개의 가상자산을 상장폐지 대상으로 지정했다. 후오비코리아는 정부의 가상자산 거래 관리 방안에 따라 자체 코인 ‘후오비토큰’ 거래를 종료키로 했다.

모든 피해는 투자자 몫

업계에선 가상자산 거래소가 생존을 위해 상장폐지 절차를 어쩔 수 없이 밟는 것이라고 풀이하면서도 그 피해가 고스란히 투자자에게 오는 구조는 더 이상 이뤄져선 안 된다고 입을 모은다.

국내 가상자산 업계 한 관계자는 "금융위 실사에서 일명 ‘꼬투리’ 잡히지 않기 위해 상장폐지 절차에 나선 것이다"라며 "일정 시간이 지나고 시장이 안정화되면 다시 상장하는 루트를 고려 중인 거래소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상장폐지로 인한 투자자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거래소 인가를 위해 내린 조치가 투자자들에게 피해로 오지 않도록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독 국산 코인이 대거 정리된 것을 두고 한 코인 업체 관계자는 "이번 정부 규제는 국산 코인을 국내서 더 이상 거래하지 못하는 하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며 "결국 해외 프로젝트만 한국에서 거래하며 그 가치를 높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를 영원히 퇴보시키는 이번 의사결정을 숙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