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플랫폼 직방, 부동산 매매 서비스 제공

입력 2021.06.18 09:50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창사 10주년을 맞아 온라인으로 부동산 매매를 중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직방 제공
안상우 직방 대표는 지난 15일 직방 서비스 개시 10주년 기자 간담회를 통해 부동산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프롭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며 새 사업 모델 ‘온택트파트너스'를 공개했다. 온택트는 비대면을 뜻하는 언택트에 온라인으로 연결된다는 의미의 온을 더한 개념이다.

직방은 온택트파트너스를 통해 공인중개사가 비대면으로 부동산 관련 정보 조회와 매매부터 계약을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보 절대 부족 및 허위 정보 해결 ‘정보 민주화’

가장 많은 관심을 끄는 것은 공인중개사 협력 모델이다. 직방은 부동산 계약 체결 과정에서 소비자가 빈번하게 접했던 정보 절대 부족, 허위 정보에 대한 불안 문제 등을 해결할 계획이다. 직방이 제공하는 3D 단지나 모델하우스, VR 투어 등을 제공해 비대면으로도 매물 관련 구체적인 정보를 공인중개사들이 제공할 수 있도록 했고 비대면 계약도 가능하도록 돕는다.

소비자는 온택트파트너스를 활용하는 중개인을 통해 발품을 팔지 않고 클릭 한 번으로 VR 영상을 통해 올려진 매물의 내외부를 3차원으로 둘러볼 수 있다. 현장을 방문하지 않고 시간대별 일조량까지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입장이 가능한 셈이다. 플랫폼을 통해 거래 성사가 되면 중개사들에게서 직방이 수수료를 받는 구조다.

이 외 집청소 전문가나, 집 수리·보수 전문가도 직방을 디지털 도구로 활용해 이용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온택트파트너스로 디지털 툴을 통해 전문 청소, 집 수리·보수, 방충 방역 서비스 등 집과 관련된 각종 편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업계 반발 불가피…제2타다 사태 발생하나

일각에서는 직방 앱이 청소 전문가를 연결해주는 ‘숨고' 앱이나, 지역기반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이에 직방은 거래의 단순 중개가 아닌 책임 지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개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직접 책임을 지고 보상하며, 전문적인 교육 과정을 수료한 자격 있는 중개사가 컨설팅을 중계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중개사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 피드백도 적극적으로 반영할 방침이다.

안 대표는 이날 "경쟁으로 볼 수도 있지만 결국은 소비자 중심으로 갈 것이다"라며 "숨고는 광고 플랫폼으로 의사를 결정하고 문제 발생 시 보상받기 어렵지만, 저희는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구조로 가는 점이다"고 말했다.

또 제2의 타다 사태가 촉발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직방의 새로운 중계 서비스로 공인중개사 수입이 줄면서 신기술과 기존 사업자 간 갈등이 커질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공인중개사협회 측은 "직방의 발표는 사실상 중개 시장에 직방이 뛰어드는 것이다"라며 "이는 전국 대다수의 중개 시장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는 만큼 업계의 반발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