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플랫폼포럼2021] 티빙 2022년 글로벌 진출, 국내 800만 유료회원 확보

입력 2021.06.23 11:52

OTT 플랫폼 ‘티빙'이 2022년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한다. 회사 비전인 ‘넘버원 K콘텐츠 플랫폼'을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고창남 티빙 사업운영책임 / IT조선
고창남 티빙 사업운영책임(COO)은 23일 IT조선 개최 미래플랫폼포럼 2021을 통해 티빙 글로벌 진출 전략을 밝혔다.

고창남 사업운영책임은 "올해 하반기 글로벌 진출 전략을 가시화하고, 2022년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고 책임은 티빙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회사 비전인 ‘넘버원 K콘텐츠 플랫폼’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외 인기 K콘텐츠 제작을 주도한 CJ ENM과 JTBC의 제작 역량을 결집해 빅히트 독점작을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티빙에 따르면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경우 2020년 6월 기준 동남아에서 시청률 1위, 인도에서 5위, 북미와 러시아에서 톱10 순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고창남 사업운영책임은 국내에서 2023년까지 800만명의 유료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전략도 내비췄다.

티빙은 유료회원 800만명 확보를 위해 기존 티빙 성장에 버팀목 역할을 했던 여성·MZ세대 시청자 외에도 다양한 연령대 시청자를 포섭한다는 계획이다. 티빙은 이를 위해 스포츠와 애니메이션 콘텐츠도 늘린다는 방침이다. 실제 유로2020 등 스포츠 콘텐츠가 시청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는 설명이다.

고 책임은 800만명 달성을 위해서는 팬덤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가 회차를 거듭하면서 초기 대비 6배 이상 시청자 수가 늘어난 점을 예로 들며 팬덤이 뭉치면 더 큰 힘을 발휘한다고 설명했다.

티빙은 팬덤 강화를 위해 인기 프랜차이즈 지식재산권(IP)을 강화·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드라마 ‘여고추리반', ‘유명가수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등 인기작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미래플랫폼포럼 2021] 오토스토어, 큐브화 된 물류센터에 로봇 풀어 자동화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윤창호 신세계 SSG 부장 “물류센터 ‘네오’ 전국 확장해 배송 차별화”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이정희 교수, 이커머스 핵심 경쟁력은 물류시스템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메타버스 흐름탄 미라지소프트, K-VR 개척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실감 콘텐츠 성장의 숙제는 메이저 기업 적극성과 정부 정책 이민우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RAPA, 경제활동 담은 개방형 메타버스 구축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2022년은 AR글래스 보급 원년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국산 OTT 경쟁력, 정교한 정책 결과 투자가 핵심 이민우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노창희 센터장 “OTT 디지털 대전환 위한 규제개선 필요”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허승 왓챠 이사 “콘텐츠·플랫폼 연계가 OTT 성장 특효약”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웨이브, 올해 1000억 투자해 독점작 20편 제작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③e커머스 유통변혁과 과제·전망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②5G 핵심 실감콘텐츠 시장 개화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①춘추전국 맞은 OTT서 토종 플랫폼의 생존 전략 류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