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플랫폼포럼 2021] 이정희 교수, 이커머스 핵심 경쟁력은 물류시스템

입력 2021.06.23 17:09

이커머스 시장의 향방은 물류 시스템 경쟁을 통한 주도권 확보 경쟁도 펼쳐지지만, 해외에서 펼쳐지는 반독점 관련 규제의 국내 확산에 대한 경계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정희 중앙대 교수(경제학부)는 IT조선이 23일 개최한 ‘미래플랫폼포럼 2021’에서 ‘이커머스에 의한
유통혁명과 향후 전망’이란 주제로 발표하며 물류 경쟁력과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이정희 중앙대 교수 / IT조선
이 교수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이커머스 시장은 더욱 커지고 있으며, 2021년 국내 소매판매액에서 온라인쇼핑(상품거래 기준)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이 3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머커스 시장으로 온라인플랫폼들의 사업 확대가 경쟁적으로 이루어지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이 교수는 국내 사례로 네이버를 들었다. 네이버는 최근 물류경쟁력 강화를 위해 CJ 대한통운과 손잡고 풀필먼트 센터를 오픈했다. 쇼핑사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 중이다. 카카오 역시 커머스 사업을 확대 중이며, 배달의 민족도 비마트, 배민상회 등의 서비스를 통해 온라인 쇼핑 사업을 키운다.

이 교수는 "이커머스의 성장이 소매유통의 대세가 됐고, 모바일쇼핑 중심으로 온라인쇼핑이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의 시장 상황은 배송 경쟁의 강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배송 속도전과 맞춤형 배송 경쟁은 전 세계적 현상이다"며 "효율적이고 수익이 되는 물류시스템을 갖추는 것과 끊임없는 판매 혁신이 이커머스 경쟁력의 관건이 될 것이다"고 역설했다.

그는 해외 이커머스 플랫폼 시장을 훑으며 반독점 이슈도 짚었다. 이 교수는 "미국의 플랫폼 반독점 규제 강화 움직임을 이커머스 업계에서 예의주시 중이다"며 "한국도 마찬가지며, 규제를 받기 전에 자체적으로 상생 협력의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규제를 피하는 방법은 사전에 적극적으로 상생 협력의 자세를 취해 규제가 필요 없게 만드는 것이다"며 "자발적으로 온라인 플랫폼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생태계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미래플랫폼포럼 2021] 오토스토어, 큐브화 된 물류센터에 로봇 풀어 자동화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윤창호 신세계 SSG 부장 “물류센터 ‘네오’ 전국 확장해 배송 차별화”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메타버스 흐름탄 미라지소프트, K-VR 개척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실감 콘텐츠 성장의 숙제는 메이저 기업 적극성과 정부 정책 이민우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RAPA, 경제활동 담은 개방형 메타버스 구축 류은주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2022년은 AR글래스 보급 원년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국산 OTT 경쟁력, 정교한 정책 결과 투자가 핵심 이민우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노창희 센터장 “OTT 디지털 대전환 위한 규제개선 필요”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 2021] 허승 왓챠 이사 “콘텐츠·플랫폼 연계가 OTT 성장 특효약”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티빙 2022년 글로벌 진출, 국내 800만 유료회원 확보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웨이브, 올해 1000억 투자해 독점작 20편 제작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③e커머스 유통변혁과 과제·전망 김형원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②5G 핵심 실감콘텐츠 시장 개화 이광영 기자
[미래플랫폼포럼2021] ①춘추전국 맞은 OTT서 토종 플랫폼의 생존 전략 류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