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신한라이프, 미디어 플랫폼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구현

입력 2021.06.30 10:48

KT가 미디어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추진하고자 신한라이프와 손잡았다.

KT는 신한라이프와 디지털 서비스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미디어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서비스와 마케팅 분야에서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이 과정에서 신한라이프에서 3월 출시한 하우핏을 KT 올레tv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우핏은 AI 홈트레이닝 서비스다. AI 모션 인식 기술로 사용자 움직임을 분석해 운동 횟수와 강도를 관리해준다.

최승환 신한라이프 디지털혁신그룹본부장과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KT
기존에 하우핏 이용자는 모바일 앱에서만 이같은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었다. 앞으로는 올레tv 플랫폼을 활용해 TV 스크린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양사는 하우핏 서비스 제휴를 시작으로 미디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와 디지털 마케팅 제휴 분야까지 교류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새롭고 가치 있는 고객 경험을 만들어가는 데 협력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올레tv와 하우핏 이용자가 집에서도 편리하게 AI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누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KT는 보는 TV에서 체험하는 TV로의 혁신적인 미디어 서비스 제공을 위해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보유한 파트너사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