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스마트스토어 주문관리서비스 수수료율 단일화

입력 2021.07.02 10:29

네이버파이낸셜이 중소상공인(SME)들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에 제공하는 주문관리서비스 수수료율 체계를 단순화한다고 2일 밝혔다.

/네이버
네이버파이낸셜의 주문관리서비스는 결제대행(PG), 판매관리, 배송추적, 고객관리 및 마케팅, 매출분석 등 온라인 상거래 비즈니스 전반에 걸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스토어 사업자에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7월 31일부터 주문관리서비스의 수수료율을 매출 규모 기준으로 단일화한다. 사업자 매출 규모를 기준으로 연 매출 3억원 이하의 영세 사업자는 2.0%, 연 매출 30억원 이상의 일반 사업자는 3.3%가 된다.

이번 변경으로 구매자 선택에 달린 결제 수단별 수수료율 체계가 폐지된다. 이를 통해 사업자는 자신의 매출 규모만으로 주문관리서비스 비용을 정확하고 쉽게 예측할 수 있다. 또 카드에만 적용됐던 영세·중소 우대가 포인트 결제로도 확대 적용된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스마트스토어 거래액 중 포인트 결제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는 만큼 실질적으로 매출 규모가 작은 사업자가 체감하는 비용 절감은 더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