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온실가스 4.5만톤 감축…나무 390만그루 심은 효과

입력 2021.07.12 11:13 | 수정 2021.07.12 11:36

LG이노텍은 202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보다 4만5000톤(tCO2eq, 이산화탄소 환산톤) 줄였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나무 390만그루가 한 해동안 흡수하는 온실가스 양과 맞먹는다.

LG이노텍 직원들이 ‘2020~2021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선보이고 있다. / LG이노텍
LG이노텍은 같은 기간 매출이 20% 증가했다. 제조업에서는 일반적으로 매출이 늘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함께 증가한다. 하지만 LG이노텍이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량을 11% 줄인 것은 의미 있는 성과다.

LG이노텍은 이같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 내용과 성과를 담은 ‘2020~2021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해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100년 영속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고객가치 제고를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와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