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휴가철 대비 공공전기차충전기 관리 나서

입력 2021.07.15 15:59

환경부가 본격적인 휴가철 대비 7월부터 국내 운영중인 공공급속충전기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운영체계 개선에도 나선다.

환경부의 죽전휴게소 공공부문 350㎾ 초급속 충전기 모습 / 환경부
15일 환경부는 7월 5일부터 충전기 제조사와 함께 긴급점검·대응 전담반을 59명으로 구성해 운영중이라고 발표했다. 국내 존재하는 공공급속 충전기 4870대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해 정상운영하도록 조치하고 운영체계도 대폭 개선할 방침이다.

19일부터는 충전기 제조사별 고장과 수리·조치 예정일 현황을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을 통해 공개하고 티맵·카카오모빌리티의 네비게이션 기능과 연동해 사용자들에게 알린다는 방침이다. 고장률과 고장대응속도에 대한 정보는 추후 공공급속충전기 설치 입찰과 보조사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충전기 사용자가 고장충전기 신속 조치에 참여하도록 8월부터는 3개월간 ‘고장 신고포인트제’도 운영한다. 최초 신고자에 한해 공공급속충전기 고장을 신고했을 경우, 충전요금에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주는 제도다.

올해 연말까지 한국판 뉴딜 계획 발표 1주년을 기념해 전기차 충전요금 혜택을 시범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차상위계층·소상공인 대상으로 전기차 1대당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한다. 충전률이 낮은 공공급속 충전기 122기에도 할인을 적용한다.

올바른 전기차 사용법 안내를 위한 공공급속충전소 지킴이 200명도 모집한다. 7월 19일부터 모집해 8월~12월간 운영한다.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할 방침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급속충전기 고장조치현장을 방문해 전기택시 사용자 이용만족도를 들어보니 고장충전기에 대한 신속한 수리와 신뢰성 있는 정보 제공이 가장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라며 "이번 공공급속충전기 전체점검과 운영체계 개선을 시작으로 민간업체와 적극협력해 충전서비스를 지속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