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서울 가맹점, 배달비 천원 인상

입력 2021.07.22 16:00

교촌치킨 서울지역 가맹점들이 최근 기본 배달비를 1000원 인상했다. 본사인 교촌F&B는 배달비는 가맹점 재량이기 때문에 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교촌치킨 매장 / 조선DB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교촌치킨 서울지역 가맹점들이 배달비를 기존 2000원에서 3000원으로 1000원 인상했다.

프랜차이즈 업계 한 관계자는 "가맹점들은 지역별로 소통하는 것이 보통이다"며 "교촌치킨 배달비 1000원 인상은 서울지역 가맹점주들이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일부 가맹점들이 최근 기본 배달비를 인상한 것은 알고 있지만, 이는 가맹점 재량으로 내린 결정이다"며 "배달비는 가맹점에서 전적으로 부담하는 비용이기 때문에 본사가 관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배달업계 배달료는 배민원과 쿠팡이츠 등 단건배달을 기준으로 현재 5000원으로 책정돼 있다. 5000원을 기준으로 점주와 소비자가 분담하는 방식으로, 보통 소비자가 2000~3000원을 내고 나머지를 업주가 부담한다.

참고로 배달 플랫폼이 음식점 점주에게 받는 수수료는 현재 1000원이다. 소비자가 1만8000원짜리 치킨을 주문하고 3000원의 배달비를 낸다고 가정하면, 업주는 수수료 1000원과 배달료 2000원을 뺀 1만5000원의 수익을 얻는 셈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