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보니] 하이브리드 명가의 프리미엄SUV, 렉서스 RX 450h

입력 2021.07.24 06:00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렉서스RX 450h를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 2박3일간 시승했다. 강남 등 주요 도심지를 비롯해 올림픽대로와 수도권순환고속도로 등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IT조선이 시승한 렉서스RX 450h는 전장 4890㎜와 전폭 1895㎜를 보유한 준대형 SUV다. 구동방식은 사륜구동(AWD)이며 최고출력은 262마력(PS)이나 전기모터를 포함할 경우 시스템 총 출력은 313마력(PS)로 올라간다. 최대토크는 34.2㎏·m/4600rpm이다. 외장 색상은 소닉 티타늄에 트림은 이그제큐티브이며, 차량 가격은 트림 기준 9160만원이다.

엔진으로 3.5L V6(V자 6기통) D-4S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했으며, 변속기로 다른 렉서스 하이브리드 차량처럼 전자식 무단 변속기(e-CVT)를 채용했다. 렉서스RX 450h에 삽입된 전자식 무단 변속기는 신속한 기어 변속으로 높은 연비 효율과 낮은 변속 충격 등을 장점으로 보유하고 있다.

렉서스 RX 450h의 전우측면 전경 / 이민우 기자
렉서스 RX 450h의 연비 성능은 토요타의 피를 이어받은 프리미엄 브랜드의 하이브리드 SUV답게 상당히 만족스럽다. 거리는 짧아도 순수 EV모드로도 주행을 할 수 있는데다, 준대형 SUV의 차급을 고려하면 상당히 가벼운 2175㎏의 공차중량 덕분이다. 일반적으로 준대형 SUV의 공차중량은 2200㎏후반대를 넘기며 2500㎏이상인 경우도 많다.

렉서스 RX 450h의 정부공인표준연비는 ▲복합 12.8㎞/L ▲시가지 13.4㎞/L ▲고속 12.1㎞/L다. 2박 3일의 시승동안 도심지와 고속도로 등을 골고루 주행해본 결과, 정부공인표준연비보다 높게 연비가 높게 나오는 경우도 다수 존재했다. 여름철 전기배터리 주행거리가 소폭 늘어나는 점 등을 고려해야 하지만, 도심지에서 급정거·급가속 등을 줄이는 등 주행에 신경을 쓸 경우 17㎞/L 내외 연비 달성도 가능했다.

렉서스 RX 450h 보닛 내부 엔진 이미지 / 이민우 기자
주행 성능의 경우 전기모터를 통해 부드럽게 출발하는 초반 저속 구간이 만족스럽다. 엔진 구동음 없이 전기모터의 회전으로 가속하는 모습은 전기차와 큰 차이가 없다. 노면 상황이 좋을 때는 전기차 특유의 고요함이 느껴져 주행의 편안함을 배가한다. 다만 완전한 저기차가 아닌 하이브리드 차량인만큼, 엔진이 반응하면서 나오는 구동음과 고속 주행·불규칙한 노면을 질주할 때 나타나는 풍절음·진동을 전기차 수준으로 잡지는 못했다.

렉서스 RX450h의 주행시 장점은 ‘민첩함’이다. 준대형 SUV임에도 휠베이스(축간, 앞뒤바퀴 사이 거리)가 2790㎜로 꽤 짧은 덕분에 회전반경은 좁지만 선회속도와 반응이 빨라 도심지 주행에 적합하다. 일반적으로 준대형 SUV의 휠베이스는 2800㎜후반~2900㎜내외쯤이다. 휠베이스가 짧으면 상대적으로 고속 주행시 좌우안정성도 낮아지는 것이 일반적인데, 렉서스 RX 450h는 꽤 균형감있는 고속주행성능을 보여줬다.

렉서스 RX 450h의 1열 실내공간과 2열·트렁크 연결시 전경 / 이민우 기자
실내 공간은 다른 준대형 SUV대비 짧은 휠베이스에도 불구하고 꽤 넓다. 준대형SUV 차급의 크기와 함께 전폭 자체는 휠베이스 대비 많이 희생되지 않아 실내의 좌우 공간은 꽤 넉넉하다. 1열 운전석의 경우 특히 넉넉한 공간과 편안한 좌석 덕분에 장시간 주행에서도 피곤함이 덜했다. 운전석의 다리공간도 큰데다 페달을 밟지 않는 왼발을 얹을 수 있는 공간의 면적도 넓다.

2열 좌석을 완전히 눕혀 트렁크와 연결시켰을 경우 신장 180㎝ 내외 성인 남성이 눕기에는 다소 짧아 다리를 구부려야한다. 휠베이스를 조금 희생한 만큼 어쩔 수 없이 차 내부 공간도 다소 희생되기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눕혀진 2열 좌석과 트렁크의 연결부도 경사가 조금 있어, 편안한 차박을 위해선 추가적인 평탄화 작업도 필요하다. 좌우 공간 자체는 넓어 길이만 해결할 경우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타보니] '균형잡힌 팔방미인' 2022년형 폭스바겐 파사트 GT 이민우 기자
[타보니] 명마의 발을 가진 대형 황소, 람보르기니 우루스 이민우 기자
[타보니] 탄탄한 기본기, 제네시스 GV70 일렉트릭 이민우 기자
[타보니] 볼보의 안정감 쿠페를 입다, 볼보 C40 리차지 이민우 기자
[타보니] 1ℓ당 26.6㎞ 주행도 너끈 '올 뉴 기아 니로 HEV' 이민우 기자
[타보니] 스웨디시 전기차의 첫 발 '폴스타2' 이민우 기자
[타보니] 가성비 좋은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 조성우 기자
[타보니] 반세기 역사에도 뻔하지 않은 8세대 골프, FUN까지 갖췄다 조성우 기자
[타보니] 밸런스 잡힌 프리미엄 SUV, 재규어 뉴 F페이스 이민우 기자
[타보니] 겉과 속 다른 오프로드 SUV,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 이민우 기자
[타보니]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 최대 주행거리는 완충 후 220km 이민우 기자
[타보니] 정숙함 속 숨겨진 역동성, 제네시스 GV60 이민우 기자
[타보니] 한번 주유로 1000㎞ 이상 달리는 토요타 뉴 캠리 하이브리드 이민우 기자
[타보니] 편의성·안정감 잡은 2022 SM6 이민우 기자
[타보니] 스마트해진 패밀리SUV, 2022년형 볼보 XC60 이민우 기자
[타보니] 부드러운 핸들링의 HEV 세단, 렉서스 뉴 ES 300h 이민우 기자
[타보니] 차박 시장 도전 '캐스퍼', 터줏대감 '레이'와 비교해보니 이민우 기자
[타보니] 든든한 오프로드SUV 랜드로버 디펜더 110 이민우 기자
[타보니] 네이밍·정숙성·주행성능 삼박자 갖춘 기아 'EV6' 이민우 기자
[타보니] 산뜻한 주행감의 친환경차, 디 올 뉴 스포티지HEV 이민우 기자
[타보니] 가격 싹 뺀 SUV '더 뉴 티구안', 주행 점수도 합격점 이민우 기자
[타보니] 현대차 프리미엄 전기차의 시작, 제네시스 G80 전기차 이민우 기자
[타보니] XM3, 국산차에 담은 유럽 감성과 효율성 이민우 기자
[타보니] 페이스리프트가 무색할 만큼 빼어난 더 뉴 K9 이민우 기자
[타보니] 캐딜락 신형 에스컬레이드, 넉넉한 덩치에 섬세함 잡았다 이민우 기자
[타보니] 테슬라 물먹인 폭스바겐 전기차 'ID.4'와 'ID.3' 이민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