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전환 추진기업 비율, 전년比 16.5%P 증가

입력 2021.07.28 11:05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기업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디지털 전환(이하 DT)을 추진하는 기업이 늘었다. 2020년 30.6%(2020년 5월 조사)에서 2021년 47.1%로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DT를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보유한 기업이 전체의 2.1%에서 5.2%로, 전담인력을 보유한 기업은 6.2%에서 10.1%로 늘어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중견기업의 DT추진 비율(66.6%)이 중소기업(45.9%) 보다 높았다.

DT촉진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의 지원정책 / 산기협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이하 산기협)와 현대경제연구원은 6월 16일부터 7월 9일까지 국내 기업 1478개사(대·중견기업 87개사, 중소기업 139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의 디지털 전환 실태조사’에서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기업의 8.9%가 DT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38.2%는 일부 추진 중이라고 답했다.

기업의 평균 DT전담인력은 1.8명 수준이었으며, 전체의 83.8%가 DT를 담당하는 전담인력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관련 인력을 채용 중(9.7%)이거나 채용할 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27.9%)은 전체의 37.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 DT전담 인력 수는 대기업 13.2명, 중견기업 3.3명, 중소기업 1.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DT를 추진한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자체 R&D에 대한 투자 확대(37.2%)’, ‘ERP 등 S/W투자 확대(32.6%)’, ‘스마트공장 도입(28.6%)’ 등의 방법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DT를 추진하지 않고 있는 기업들은 ‘회사 내 디지털 역량 및 인력 부족(52.8%)’, ‘필요한 기술 부족(32.0%)’, ‘경영진의 예산 투자 및 이행 부족(31.0%)’, ‘자사 DT 불필요(26.1%)’ 등의 이유로 DT에 준비 및 대응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DT 촉진을 위해 시급히 필요한 정부의 지원정책으로는 ‘기술 및 연구개발 지원(46.7%)’, ‘세제 및 투자지원(33.8%)’, ‘인재양성 및 확보 지원(30.2%)’, ‘솔루션 및 컨설팅 지원(3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마창환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불확실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DT를 추진하는 기업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다며 "아직 많은 기업들이 필요한 인력과 기술의 부족으로 DT를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전문 인력 양성과 관련 기술개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요구 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도 개별적인 접근 보다는 올해 초 결성된 민간 DT협의체(Korea DT Initiative, KoDTi)와 같이 사례를 공유하고 공통 이슈를 발굴하며 당면과제를 해결하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