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ESG 비전 선포…’2050 탄소 중립’ 선언

입력 2021.08.01 11:29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글로벌 그린배터리 생태계 구축과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ESG 경영에 본격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은 ‘We CHARGE toward a better future’라는 ESG 비전과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경영전략을 1일 발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ESG 비전에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지속 가능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특히 ‘CHARGE’는 8대 ESG 중점영역과 4대 Enabler(ESG 중점영역을 추진하기 위한 기반)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LG에너지솔루션은 시의성과 중요성을 고려해 ▲2050년 탄소 중립 ▲2030년 전세계 사업장 ‘RE 100’ 전환 ▲2025년 ‘자원 선순환 고리’ 구축 등을 실현하기 위한 7대 핵심과제를 추진한다.

LG에어지솔루션은 우선 글로벌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50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내세웠다. 재생에너지 전환, 공정 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 향상, 고효율 설비 도입 등을 적극 추진해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 수준인 96만톤을 단계적으로 감축해 2050년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Zero)화할 계획이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ESG 경영은 LG에너지솔루션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이며, 공존과 상생, 배터리 산업 생태계 선순환 구조 구축 등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새로운 이정표" 라며 "올해를 LG에너지솔루션의 ESG 원년으로 삼고, 인류의 삶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는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친환경 배터리 선도기업으로서 재생에너지 전환, 공정 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 향상, 고효율 설비 도입 등을 적극 추진해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 수준인 96만톤을 단계적으로
감축해 2050년 온실가스 배출을 완벽하게 제로(Zero)화할 계획이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