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컴퍼니 빌더 ‘게임체인저’ 지분 40% 확보로 최대주주 등극

입력 2021.08.10 15:43

컴투스가 컴퍼니 빌더 ‘게임체인저’에 전략적 투자를 실시하고 지분 40%를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컴투스는 게임체인저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정확한 투자금액은 비공개다.

/ 컴투스
컴투스 관계자는 "게임체인저의 사업 역량과 네트워크, 비즈니스 자체의 경쟁력 등을 종합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게임체인저는 원천 지식재산권(IP) 개발, 게임, 메타버스 플랫폼 등 여러 분야의 실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컴퍼니 빌더다. 지분 참여는 물론 사업팀 구성부터 개발 방향, 마케팅 전략에 이르기까지 경영 전반에 참여한다.

게임체인저에는 야구 게임 ‘마구마구’로 잘 알려진 인물인 김홍규 대표(CEO)를 비롯해 15년 이상 경력의 전문 개발진과 사업 담당자가 포진해 있다. 김홍규 대표는 2000년 애니파크를 창업한 후 넷마블앤파크 대표를 역임했다. 게임체인저는 현재 여러 유망 스타트업 계열사에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3월 컴투스가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던 위지윅스튜디오가 공동투자자로 참여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최근 메타버스 사업을 본격화한 위지윅스튜디오의 기술력을 더해 글로벌 콘텐츠와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할 강력한 다자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하다고 전망한다"고 밝혔다.

컴투스는 앞으로도 국내외 유망 기업의 투자와 M&A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