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공포 앤솔로지 『도시, 청년, 호러』 6편 공개

입력 2021.08.17 10:04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출판사 안전가옥과 함께 새로운 밀리 오리지널 데일리 연재 작품으로 앤솔로지 『도시, 청년, 호러』를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 『도시, 청년, 호러』는 도시 속 우리의 삶과 멀지 않은 곳에 흩어져 있는 공포를 포착한 공포소설 앤솔로지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정서가 담긴 기묘하고 섬뜩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

이번에 밀리의 서재에서 연재되는 『도시, 청년, 호러』에서 공개되는 단편은 총 6편으로, 이달 16일부터 27일까지 2주 동안 매주 월, 수, 금요일마다 새로운 작품이 한 편씩 공개된다. 16일 이시우의 「아래쪽」을 시작으로 허정의 「분실」, 남유하의 「화면 공포증」, 김동식의 「복층집」, 전건우의 「Not Alone」으로 이어지다 27일 조예은의 「보증금 돌려받기」로 막을 내린다. 각 단편이 공개될 때마다 인공지능(AI)이 읽어주는 완독형 오디오북도 함께 오픈한다.

이성호 밀리의 서재 백만권팀 팀장은 "영화 ‘숨바꼭질’로 현실적인 공포를 잘 자아낸 허정 감독, 『회색 인간』의 김동식 작가 등 6명의 이야기꾼이 도시를 살아가는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장르 소설을 썼다"며 "매일 흡입력 있는 새로운 읽을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밀리의 서재가 다양한 출판사와 협업 중인 밀리 오리지널 데일리 연재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밀리의 서재는 SF 및 스릴러 단편 소설부터 에세이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른 연재 형식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꾸준하게 선보이고 있다. 이번 『도시, 청년, 호러』는 밀리의 서재가 출판사 안전가옥과 지난 1월 익숙한 고전 동화를 현대 시점에서 재해석한 작품을 모은 앤솔로지 『모던 테일』 이후 두 번째로 선보이는 밀리 오리지널 데일리 연재 작품이다.

서믿음 기자 meseo@chosunbiz.com
#밀리의서재 #안전가옥 #앤솔로지 #공포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