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트래블룰 솔루션 개발 특허 등록

입력 2021.09.03 09:21

글로벌 블록체인 보안 업체인 웁살라시큐리티가 ‘트래블룰(Travel Rule)’ 솔루션 개발을 위한 특허를 등록했다고 3일 밝혔다.

트래블룰이란 가상자산 사업자(VASP)가 가상자산을 주고 받을 때 송수신자의 정보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규정이다. 국내 가상자산 사업자는 트래블룰을 구축해야 사업이 가능하지만 개인정보보호법이 사용자 정보 공유를 제한해 준수가 어려운 실정이다.

웁살라시큐리티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정보 공유 문제점을 해결하면서도 트래블룰을 준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특허를 등록했다고 설명했다.

웁살라시큐리티는 고객 정보(KYC) 정보를 암호화해 현행법 위반 소지를 없앴다. 이를 통해 가상자산을 송수신 하는 사업자가 고객 정보를 검증하는 절차를 간소화하도록 했다. 개인정보 유출로 가상자산 탈취나 도난을 방지하도록 설계하는 게 골자다.

웁살라시큐리티 측은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이 높은 별도의 서버를 구축할 필요가 없으며 고객 정보 복호화 과정을 따로 거칠 필요가 없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공유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