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협력사 참여형 설비투자로 안전 사각지대 해소

입력 2021.09.06 11:22

포스코가 제철소 설비투자 때 협력사로부터 안전 관련 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하는 절차를 도입했다. 작업자 관점에서 불안전하다고 느끼는 요소들을 처음부터 해소해 '안전 사각지대'를 없앤다는 계획이다.

서울 대치동 포스코 본사 / 조선일보 DB
포스코는 노후설비 교체, 설비 신설 등 제철소 설비투자 때 해당 설비를 운영하거나 정비하는 협력사를 투자 검토 단계부터 참여시켜 안전 관련 개선 의견을 듣도록 의무화했다고 6일 밝혔다. 이런 개선 의견을 포함해 투자 발의를 해야 한다.

설계 단계에서도 협력사가 포스코의 안전, 조업, 정비 부서 등과 함께 세부 방안을 논의하고, 이를 반영하도록 했다.

협력사는 자신들의 개선 아이디어가 반영됐는지 설비 점검에 직접 참여해 확인할 수 있다.

포스코는 4월 관련 제도를 도입한 이후 총 97건의 개선 의견을 반영했다.

예를 들어 7월 승인받아 2022년 초 착공 예정인 '광양 3, 4, 5고로 송풍설비 교체 사업'의 경우 이를 정비하는 협력사 의견을 반영해 펌프 등 무거운 물건을 편리하게 옮길 수 있도록 호이스트(고리 모양의 훅을 이용해 화물을 들어 올리는 장치)와 레일을 설비 상부에 설치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이를 통해 운반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충돌사고와 작업자의 근골격계 질환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앞으로도 설비투자 사업 추진 때 제철소 내 모든 근로자가 안전한 현장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협력사와 함께 안전 개선사항을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꾸준히 안전교육을 해오고 있다. 2월에는 협력사 안전관리를 지원하는 전담부서도 신설했다. 안전이 확보되지 않는 작업 지시를 받을 때 작업을 거부할 수 있는 '작업중지권'을 협력사 직원들에 대해서도 시행 중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