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비대면 추석 수요 겨냥 간편식·신선식품 40% 할인

입력 2021.09.15 10:32

이마트는 16~22일 즉석식품, 가정간편식, 신선식품 등을 최대 40%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마트가 명절 연휴를 앞두고 먹거리 할인전을 펼치는 것은, 비대면 명절 영향으로 집에서 연휴를 보내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각종 먹거리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소비자가 즉석식품을 구매하고 있다. / 이마트
실제로 이마트가 지난해 추석 연휴 전후 1주일간(9월28일~10월4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밀키트 매출이 전년(9월9~15일) 대비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밥, 장어, 삼겹살도 각각 15.5%, 89.2%, 29.8%의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트렌드는 올 설에도 이어져 2월 8일부터 14일까지 밀키트 매출신장률은 전년(1월20~26일) 대비 356.0%를 기록했다. 초밥(32.8%), 장어(221.0%), 삼겹살(28.7%), 튀김류(15.4%) 등도 매출 호조세를 나타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수도권 등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명절 이후까지 연장됨에 따라, 외식보다는 내식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많아질 것을 고려해 이와 같은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