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PTV·디지털 광고 통합 플랫폼 'KT바로광고' 선봬

입력 2021.09.15 11:43

KT는 IPTV 광고와 디지털 옥외 광고를 한번에 집행할 수 있는 통합 광고 플랫폼인 ‘KT바로광고’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KT와 플랫브레드가 협력해 공동으로 구축했다.

KT 모델이 KT바로광고를 홍보하고 있다. / KT
KT바로광고는 올레 tv의 실시간 채널 광고는 물론,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버스 내부 모니터, 지하철 등 교통 광고와 전국 이마트 등의 유통점에 설치된 미디어 스크린 광고까지 한번에 청약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광고 효과 분석도 제공한다. KT바로광고는 700만개 디스플레이와 연동돼 있으며, 일평균 1700만명에게 노출된다.

KT는 광고 집행 경험이 없는 중소상공인을 위해 셀프 청약 기능을 KT바로광고에서 지원한다. 규모 있는 기업 광고주에는 프로(PRO) 버전을 제공한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은 "KT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가입자를 보유한 미디어플랫폼을 갖췄다"며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의 디지털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미디어 광고 시장에서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