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폴더블폰 쌍끌이로 ‘매출 70조 돌파’ 새 역사

입력 2021.10.08 10:10

삼성전자는 2021년 3분기 잠정 매출 73조원, 영업이익 15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9.02%, 영업이익은 27.94% 늘었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0년 3분기(67조원) 기록을 1년 만에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였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삼성전자
반도체는 2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이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증권가는 3분기 반도체에서만 10조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전망한다. 전체 영업이익의 60% 이상을 반도체가 책임진 것이다. 2분기(6조9000억원) 대비 3조원쯤 늘어난 것으로, 반도체 부문에서 두 자릿수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 이후 3년 만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주력인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3분기에 정점을 찍었고,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도 수율 개선과 신규 고객 확보로 수익성을 개선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폴더블폰 대중화 전략도 역대급 매출을 이끌었다. 하반기 갤럭시노트 시리즈 대신 출격한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등 폴더블폰은 출시 이후 100만대 이상 판매를 기록 중이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모바일(IM) 부문에서 2분기(22조6700억원) 대비 4조~5조원 이상 많은 27조~28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한다. 영업이익은 폴더블폰 마케팅 비용 증가 탓에 3조5000억~3조7000억원 선에 그치는데, 이는 갤럭시21 출시 효과로 4조4000억원을 달성한 1분기 영업이익에는 미치지 못하는 실적이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스마트폰과 노트북·태블릿용 중소형 OLED 판매 증가로 1조5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관측된다.

소비자가전(CE) 부문 영업이익은 2분기(1조600억원)보다 4000억원 이상 감소한 6000억~7000억원쯤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가로 펜트업(억눌린) 수요가 한풀 꺾여 TV 판매가 상반기보다 부진했고, 최근 글로벌 공급망 불안 사태에 따른 생활가전 원재료·물류비 상승이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

증권가는 4분기 삼성전자 실적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겠지만 반도체 수요 둔화 우려로 3분기 대비 수익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본다. 삼성전자의 연간 매출은 280조원, 영업이익은 53조~54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