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 폴드·플립3 형제, 글로벌 판매량 ‘한달만에 200만’

입력 2021.10.10 15:08

기존 대표 프리미엄폰 ‘갤노트’ 빈자리 채우나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3 및 플립3가 판매량 호조를 보이면서 기존 플래그십 폰의 역할을 하던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충분히 대체하는 모양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Z 폴드3 및 플립3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은 9월 말 기준으로 20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말 글로벌 출시 이후 한 달 만에 거둔 성과다.

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3(왼쪽)와 플립3 / 삼성전자
이는 폴더블 폰 시장에서 별다른 경쟁 상대가 없는 데다, 이전 세대에서 대중화의 걸림돌이었던 품질 이슈와 높은 가격이 점차 안정화되면서 본격적인 대중화 단계로 접어든 것이 판매 호조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미국 시장에서 갤럭시Z 폴드3와 플립3의 초기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갤럭시 노트20 판매량의 87%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Z 폴드3 및 플립3가 노트 시리즈의 빈자리를 충분히 대체하는 분위기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매년 상반기에 갤럭시S 시리즈, 하반기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각각 선보이며 자사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을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경쟁사 제품들과 비교해 화면크기나 기능, 성능 등의 차별점이 줄어들고, 저렴한 가격대를 앞세운 중국산 스마트폰이 약진하면서 시장 점유율과 판매량이 계속 감소하는 추세였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전략적으로 선보인 갤럭시Z 폴드3와 플립3가 갤럭시 노트 시리즈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데다, 별다른 경쟁 제품이 없는 상황에 폴더블만의 장점과 사용 편의성을 소비자들에게 각인시키는데 성공하면서 일반 스마트폰과 차별화된 시장 구축에 성공했다는 평이다. 무엇보다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 13시리즈를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폴드3 및 플립3의 판매량 추이에 큰 변화가 없는 것도 고무적이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기존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애플의 신제품 출시 시기와 겹쳐 있어 애플의 신제품 출시 이후 판매량이 크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라며 "폴더블 시리즈는 아이폰 대비 명확한 폼팩터 상 차별화 요소가 있어 이러한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미국 스마트폰시장 갤럭시노트20 시리즈 대 갤럭시 Z 폴드3·플립3의 주간 판매량 추이 비교(갤럭시Z 폴드3·플립3 4주차부터는 예상치)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가 당장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단종시킬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평소 갤럭시 노트 신모델의 출시 타이밍에 폴더블 라인업을 대신 내세우면서 노트 시리즈가 단종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이 있었지만,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가 주주총회 자리에서 직접 이를 일축한 바 있다. 다만, 갤럭시Z 폴드3 및 플립3가 노트 시리즈의 부재를 충분히 메우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노트 시리즈’ 중심의 삼성전자 프리미엄폰 전략은 향후 상당한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보고서를 통해 "제품별로 보면 갤럭시Z 플립과 폴드의 판매 비중은 현재 비슷하다"라며 "플래그십 모델의 출시 초기에 고가 제품 위주로 판매가 일어나는 것을 고려하면, 향후 Z 플립 3의 판매 비중이 훨씬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