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모레 손잡고 AI 인프라 역량 강화

입력 2021.10.11 09:42

KT는 11일 국내 인공지능(AI) 인프라 솔루션 전문기업 모레(Moreh)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모레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AI컴파일러·라이브러리, 대규모 AI 클러스터 운영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AI 인프라 / KT
대부분의 AI 인프라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이나 개발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AI 연구 및 서비스를 위한 하이퍼스케일 컴퓨팅 인프라를 직접 갖추는 것보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빌려 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KT는 모레와 협력해 하이퍼스케일 AI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올해 연말 선보일 계획이다. KT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GPU 인프라 환경을 구성하고 GPU 클러스터 성능을 검증 중이다. 대규모 GPU 클러스터링이 특징이다. 동일 사양 서비스 대비 합리적인 비용에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서비스는 KT 클라우드 DX 플랫폼에서 구현된다. 양 사는 효율적인 AI GPU 자원 운영을 위한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KT는 양사 협력이 외산 솔루션에 의존하고 있는 AI 인프라 업계에 국산 기술력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력의 결과물은 AI 분야 화두인 초대형 AI모델을 위한 하이퍼스케일 AI 클러스터 인프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협력을 시작으로 국산 하드웨어를 결합한 서비스까지 중장기적 파트너십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미희 KT클라우드DX사업본부장은 "모레가 가진 AI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역량과 KT의 클라우드 기술·노하우에 기반해 파급력 있는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다"며 "KT 클라우드는 앞으로 DX 분야에서의 우수한 파트너사들과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