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접어 넣는 운전대 개발·특허출원

입력 2021.10.11 14:53

현대모비스는 11일 자동차 운전대를 접어서 대시보드에 넣을 수 있는 ‘폴더블 조향 시스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 기술에 2년의 연구개발 기간을 투자했고, 현재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미래 자율주행 모빌리티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들에게 기술을 제안해 수출 주력 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폴더블 조향 시스템 /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의 폴더블 조향 시스템은 앞뒤로 25㎝까지 움직일 수 있어 운전대를 접을 경우 운전석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자율주행 모드에서 운전대를 접은 뒤 운전석을 180도 회전해 뒷좌석 승객과 대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모비스는 자사 폴더블 조향 시스템에 기존 전자식 조향 장치(SBW) 기술을 연계해 시스템 내구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또, 주차장, 고속도로 등 주행 상황에 따라 핸들 반응성을 자동으로 높이거나 줄여 안정감을 더했다.

현대모비스는 센서와 전자제어장치(ECU) 등 핵심 전자 부품을 각각 독립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이중 안전 시스템을 적용해, 하나의 장치에 이상이 생기더라도 정상적인 조향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전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