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SKT '아리아·T맵' 탑재 S90·V90 출시

입력 2021.10.13 16:05

볼보자동차코리아가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탑재한 플래그십 모델 S90과 V90 크로스컨트리를 출시했다.

13일 볼보코리아에 따르면, 볼보자동차의 글로벌 모델 업데이트에 일환으로 신형 XC60에 이어 안드로이드 기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디지털 서비스 패키지가 S90과 V90에 확대 적용됐다.

볼보자동차 신형 V90(왼쪽)과 S90 / 볼보자동차코리아
국내에는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3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제공된다. 티맵(Tmap)과 AI 플랫폼 누구(NUGU)·사용자 취향 기반 음악 플랫폼 플로(FLO)를 차와 통합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탑재했다. 볼보자동차에 따르면 96%에 달하는 높은 한국어 음성 인식률도 갖췄다.

운전자는 주행중 ‘아리아’를 호출하는 것만으로 실내·시트 온도 조절과 목적지 설정 등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누구(NUGU) 스마트홈 사용자라면 조명이나 에어컨·로봇청소기 같은 스마트 가전들까지 제어가 가능하다.

여기에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차량 개폐 및 온도 설정 등이 가능한 볼보카스 앱(Volvo Cars app) ▲비상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으로 24시간 사고접수 및 긴급출동 신청, 서비스센터 안내 등을 제공하는 ‘볼보 온 콜(Volvo on Call)’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 ▲5년 LTE 데이터·1년 플로 이용권이 포함된다.

이 밖에도 레이다와 카메라, 초음파 센서로 구성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도 업데이트됐다. 후방의 물체를 감지하여 자동으로 제동을 걸어주는 리어 액티브 브레이크 기능도 추가됐다.

볼보코리아 관계자는 "더욱 정확한 정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윈드쉴드 상단에 위치한 레이다 센서를 아이언 마크에 통합했다"며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 처리하는 ASDM도 차량 후면부로 재배치했다고 설명했다.

플래그십 라인업을 위한 고급 편의사양도 추가된다.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어드밴스드 공기청정기를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에 정전기를 발생시켜 항균 작용을 돕는 이오나이저가 새롭게 추가됐다. S90의 인스크립션 트림에는 뒷좌석 통풍 시트가 추가돼 직접 운전하는 고객은 물론 후열 고객을 겨냥한 상품성이 향상됐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볼보가 지향하는 럭셔리의 가치는 고객들의 일상 생활 속 볼보와 함께하는 모든 시간을 더욱 의미있게 만들어 가는 것이다" 며 "단순히 이동수단을 넘어 차별화 된 경험을 선사하는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스웨디시 럭셔리의 가치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