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2940억에 인터파크 인수

입력 2021.10.14 17:13

여가 플랫폼 야놀자가 ‘인터파크’를 인수한다. 야놀자는 14일 인터파크 지분 70%를 2940억원에 인수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야놀자는 이번 인터파크 인수를 통해 해외여행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플랫폼이 잠식한 국내 해외여행 시장에서 경쟁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또 국내 여행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인터파크는 주사업인 전자상거래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된 법인에 대한 지분을 야놀자에 매각한다. 야놀자는 여행·공연·쇼핑·도서 등 인터파크가 보유했던 전체 사업부문을 가지게 된다. 인터파크가 가지고 있던 ‘아이마켓코리아'는 매각 대상에서 제외됐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