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日 반도체 공장 짓는다…2024년 양산 시작

입력 2021.10.14 17:56 | 수정 2021.10.15 07:00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기업인 대만 TSMC가 일본에 새 공장을 짓는다. 미중 패권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대만과 미국, 일본의 반도체 동맹이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14일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열린 투자자들과 콘퍼런스콜에서 "2022년에 일본에 새 공장을 착공하고 2024년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라며 "고객사 및 일본 정부 등 모두가 이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TSMC 회사 전경 / TSMC
TSMC 일본 공장은 22~28나노미터(㎚) 공정이 적용된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한다. 공장 설립에 8조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일본 1위 자동차 부품업체 덴소와 일본 대표 기업인 소니 등도 TSMC 신공장에 출자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부지로는 소니그룹이 화상 센서 공장을 짓는 구마모토(熊本)현 기쿠요마치(菊陽町)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7월 닛케이 아시아는 TSMC가 일본 구마모토현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공장 건설이 실제 이뤄지면 여기서 생산되는 반도체 제품들이 소니와 일본 자동자 회사들에 우선 공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TSMC는 미국에도 공장을 짓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TSMC는 지난해 5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12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TSMC는 이날 3분기 실적도 발표했다. TSMC 3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13.8% 늘어난 1563억대만달러(6조6000억원)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4147억대만달러(17조5000억원)로 16.3% 증가했다. 매출액과 순이익 모두 분기 기준 사상 최고치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