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1]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IP 활용, 신선함 선보이겠다"

입력 2021.11.18 17:55

그라비티가 ‘지스타 2021’에서 신작 타이틀 ‘라그나로크V: 부활’과 ‘라그나로크 비긴즈’를 발표하고 라그나로크 온라인 20주년을 축하했다.

/ 박소영 IT조선 기자
18일 그라비티는 부산 벡스코 내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플랫폼 개발과 주요 콘텐츠 등 신작에 대한 이용자 궁금증을 해소했다. 또 라그나로크 온라인 20주년을 자축했다.

그라피티는 이날 두 가지 게임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날 소개된 첫 게임은 PC MMORPG ‘라그나로크V: 부활’다. 해당 게임은 그라비티 네오싸이언의 히트작 ‘라그나로크, 발키리의 발란’ 후속이다.

천종필 개발총괄 PD는 "애니메이션을 보듯 한 시네마틱을 기반으로 스토리텔링을 중심으로 연출을 강화했다"며 "원작에 있는 기존 NPC를 활용하거나 기존 라그나로크 세계관의 100년 전 스토리를 풀어내는 형식으로 게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천종필 그라비티 라그나로크V: 부활 개발총괄 PD. / 박소영 IT조선 기자
내년 상반기 선보일 라그나로크V: 부활의 첫 서비스 지역은 오세아니아다. 오세아니아 지역은 그라비티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취합하는 등 팬층이 두터운 지역이다. 이런 팬심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다. 한국은 그 이후 서비스될 예정이다.

그라비티가 이날 선보인 또 다른 신작은 멀티플랫폼 MMORPG ‘라그나로크 비긴즈’다. 라그나로크 비긴즈는 기존 라그나로크 IP 설정과 다른 ‘새로운 라그나로크’를 표방하는 게임이다. 이용자는 어디서든 자유롭게 단일 서버에서 PC와 모바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최현진 PD는 "라그나로크 비긴즈는 원작을 계승한 그래픽이 특징이다"라며 "레트로 감성으로 표현된 횡스크롤 방식의 게임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요즘 게임은 횡스크롤 형식을 사용하지 않지만 ‘차별화'를 이유로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지스타 2021의 그라비티 부스. / 박소영 IT조선 기자
그라비티는 또 라그나로크 온라인 20주년을 맞아 대규모 업데이트를 예고했다. 전민우 개발총괄 PD는 "20년 동안 라그나로크를 아껴준 이용자들에게 감사하다"며 "라그나로크 온라인에서 PVP, PVE, 캐릭터 육성을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또 강화의 일환으로 새로운 공성전과 전장을 만들어 선보일 계획이다.

부산=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