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질병청·NIPA, AI 기반 한국형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입력 2021.11.23 17:2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질병관리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4일 코로나19 등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대응 협력 상황을 점검했다. 세 기관은 한국형 신규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등 추진 경과를 공유하고, 인공지능·데이터에 기반한 방역정책 수립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와 질병청은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로 5월부터 감염병 확산 추세 등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개발에 착수했다. 이 프로젝트는 비말 전파 경로, 공간별 전파 위험요소 등 감염병 데이터 등을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한 후 질병청의 방역 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총 14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한국형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관련 주요 과제 안내 표 / 과기정통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레블업, 길의료재단 등 출연연구기관과 인공지능 기업, 병원 등 15개 기관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이들은 5개 과제를 중심으로 감염병 전파 매개변수, 공간별 전파 양상 등을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보고회는 김찬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선임연구원의 신규 감염병 분야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 추진 경과와 1차년도 성과 발표로 시작됐다. 이후 양 기관의 2차년도 추진방향과 협력방안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다"며 "인공지능을 통해 국민의 삶과 효과적인 방역정책이 공존할 수 있게 질병청 등 방역당국 등과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상원 질병청 위기대응분석관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긴급 상황 대응 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신속한 의사결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향후 질병청의 감염병 대응에 있어 과기정통부의 인공지능 기반 솔루션이 근거 중심 정책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