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스튜디오스,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와 일한다

입력 2021.11.24 17:23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사 비브스튜디오스는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와 콘텐츠 및 기술 개발 제휴를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24일 밝혔다.

왼쪽부터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 로지, 백승엽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 대표의 모습. / 비브스튜디오스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는 국내 첫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ROZY)’를 제작한 업체다. 이번 비브스튜디오스와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의 협약으로 로지는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게 될 예정이다.

비브스튜디오스는 라이브 증강현실(AR), 확장현실(XR) 등 실감 디지털 콘텐츠와 만달로리안 시리즈에서 사용한 차세대 영상 제작 기술인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을 지녔다. 최근에는 인공지능(AI) 디지털 휴먼 기술 연구 개발에도 힘써왔다.

비브스튜디오스는 자사가 개발한 AI 디지털 휴먼 기술과 언리얼 엔진 기술, 제작 노하우로 더욱 미세한 표정 변화와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표현하고자 한다. 또 인공지능을 부여해 버추얼 캐릭터가 실제 사람처럼 대화도 가능하도록 구현할 계획을 갖고 있다.

두 회사의 업무협약으로 로지는 광고와 영상 촬영 시 비브스튜디오스의 독자적인 버추얼 프로덕션 솔루션 ‘VIT(ViveStudios Immersive Technology)’를 활용할 계획이다. VIT는 버추얼 프로덕션 작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합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카메라의 움직임에 따른 실시간 그래픽을 대형 LED 월에 투사하여 마치 현장에 있는 것 같은 장면을 만들어내는 것이 특징이다.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는 "비브스튜디오스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더해 디지털 휴먼 영역에 있어서 로지의 독보적인 입지를 굳히고 새로운 수준의 메타버스 콘텐츠를 만들 계획이 기대된다"며 "앞으로의 메타버스 플랫폼에는 인공지능 기능이 추가된 아바타를 만날 수 있으며 미래에는 인공지능이 사람을 대체하는 수준까지 기술이 발전할 것이다"고 말했다.

백승엽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 대표는 "다양한 시도로 활동 영역을 넓혀가는 로지의 실험을 지켜보고 있다"며 "메타버스 안에서 로지의 활동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업무협약 이후 비브스튜디오스는 첫 버추얼 인플루언서인 ‘질주’를 선보인다. 비브스튜디오스 측은 "공식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채널에서 질주의 다양한 활동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