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새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 선보인다

입력 2021.11.24 17:39

네이버가 새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선보인다. 네이버 연구·개발(R&D) 기관인 네이버랩스가 인공지능(AI), 로봇(Robot), 클라우드(Cloud) 기술을 디지털트윈(현실을 쌍둥이처럼 똑같이 구현한 가상세계)에 접목해 만든 기술 집약체다.

네이버 제공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24일 네이버 연례 개발자 행사인 ‘데뷰 2021’에서 "앞으로 아크버스를 통한 흥미롭고 놀라운 성과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아크버스는 현실과 가상 공간의 데이터, 서비스가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융합되는 세상을 의미한다. AI는 인식·이해·최적화를, 로봇은 현실 세계의 물리적 매개 역할을, 클라우드는 현실을 그대로 본 딴 디지털트윈 세계의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

석 대표는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증강·가상현실(AR·VR), 스마트 빌딩, 스마트 시티까지 다양한 형태로 사회에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크버스는 네이버의 또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와 차이점이 있다. 석 대표는 "분야별로 메타버스 정의는 다르다"며 "네이버랩스는 현실 세계와 똑같은 디지털 세계를 창조하는 기술, 그리고 두 세계 간 직접적 상호 작용을 할 수 있는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 기술 생태계에서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증강현실(A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까지 현실 공간을 매개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탄생하게 된다"며 "앞으로 더 많은 지자체, 기업, 학계와 협력을 통해 놀라운 성과를 계속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