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 인포인과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맞손

입력 2021.11.29 09:41 | 수정 2021.11.29 09:42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메타버스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인포인과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및 서비스’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조민식 베스핀글로벌 한국총괄 대표(왼쪽), 정재원 인포인 대표 / 베스핀글로벌
인포인의 ‘3D.R’ 솔루션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과의 융복합 실감 콘텐츠를 위한 지형, 공간, 사물 등 보이는 모든 것을 실사 3D로 제작해서 제공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이다. 모든 스마트 기기를 통해 생생한 공간 정보 체험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이 기술을 통한 실사 시각화 콘텐츠에 다중 온라인 기능을 탑재해 메타버스를 구축하고 실현하면서, 가상 융합 공간에서 현실 세계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도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클라우드와 메타버스 분야에서 보유하고 있는 각자의 전문성을 적극 협력해 상호 시너지를 창출해 급변하는 스마트 시티 및 빅데이터 산업 분야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비즈니스를 추진하기 위해 이번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베스핀글로벌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위한 클라우드 구축∙보안∙개발∙운영을, 인포인은 메타버스 플랫폼의 개발과 서비스를 각각 담당해 협력할 계획이다.

정재원 인포인 대표는 "인포인이 보유한 스마트 디지털 트윈 기술과 메타버스 솔루션 개발 능력으로 클라우드 위에서 생생한 IoT 디지털 융합 콘텐츠를 구축할 수 있다"며 "최고의 클라우드 운영사 베스핀글로벌과 함께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메타버스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민식 베스핀글로벌 한국총괄 대표는 "인포인의 첨단 기술력과 베스핀의 클라우드 역량을 융합한다면, 단순한 3D 콘텐츠가 아닌 가상 세계 속에서 경험을 토대로 가치를 창출하는 3D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이 가능하다"며 "베스핀글로벌은 IT 비즈니스를 클라우드 기반에서 하고자 하는 모든 기업을 위해 최고의 클라우드 기술력과 서비스를 제공, 협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