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커머스 경쟁력 강화" 카카오, 그립컴퍼니 인수

입력 2021.12.02 16:49

카카오가 라이브커머스 기업 ‘그립컴퍼니’를 인수하며 커머스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카카오는 그립컴퍼니의 지분 약 50%를 1800억원에 사들였다고 2일 밝혔다. 그립컴퍼니는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그립’을 2019년 2월 선보였다. 현재 1만7000명쯤 판매자가 입점했다. 누적 거래액은 1000억원이다.

카카오는 그립의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경쟁력과 카카오의 확장성·기술력을 결합해 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상공인 사업자와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누구나 쉽게 라이브커머스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중소사업자들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지원하는 데 주력한다.

김한나 그립컴퍼니 대표는 "글로벌 1등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카카오와 함께 하기로 했다"며 "카카오와 함께 그립이 꿈꾸는 ‘에브리원 캔 셀(EVERYONE CAN SELL)’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배재현 카카오 CIO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손님이 끊긴 오프라인 상점들의 새로운 판로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이 카카오가 추구하는 ‘기술을 통한 상생’이라는 측면에 부합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그립과 카카오가 함께 상생을 확대하고, 글로벌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