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디 인수 구루미, 메타버스 진출 본격화

입력 2021.12.14 09:40

온택트 플랫폼 구루미가 메타버스 사업에 뛰어든다.

구루미는 다자 화상 통화 서비스 스무디를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스무디의 동명 서비스인 ‘스무디’와 관련된 지적재산권이 포함된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자원을 인수하는 계약이다. 스무디의 임직원은 그 대상이 되지 않는다.

이랑혁 구루미 대표(왼쪽)와 조현근 스무디 대표
스무디 서비스(이하 스무디)는 최대 8명이 얼굴을 보며 화상 통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 세계 150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했다. 삼성 5G 폰에서는 사용자의 표정을 그대로 따라하는 아바타를 통해 상대와 통화할 수 있다.

대화방 전체에 터치, 타이핑, 진동, 사운드 등의 이펙트를 전달할 수 있어 보다 섬세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감정을 표현하면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구루미는 스무디가 제공하고 있는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인수해 증강현실(AR) 기술과 얼굴 인지 기술 고도화를 통해 스무디의 개발과 운영은 물론 본격적인 메타버스 사업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