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최재원·지동섭 각자대표 체제로 재편

입력 2021.12.17 11:21

SK온은 17일 오전 이사회와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을 사내이사 및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하기로 의결했다. SK온은 10월 1일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전기차 배터리 전문기업으로, SK이노베이션의 100% 자회사다.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17일부터 지동섭 대표와 함께 SK온 각자대표 직을 수행한다. 최 수석부회장은 성장 전략과 글로벌 네트워킹을 맡고, 지 대표는 경영 전반을 담당한다. SK온 이사회 의장은 기존과 같이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맡는다.

최재원 신임 SK온 대표 수석부회장 / SK온
SK이노베이션 이사회는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하는 확대 인사평가보상위원회를 열고 최 수석부회장의 사내이사 및 대표 선임 안을 보고 받았다.

이사회는 최 수석부회장이 배터리 사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사업 기획과 투자 확대 등을 주도한 점과 주요 관계사 CEO와 그룹 글로벌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활동하며 다진 글로벌 사업 감각, 네트워크 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온 관계자는 "그룹 대주주이기도 한 최 수석부회장의 책임 경영을 통해 중요한 성장기를 맞은 배터리 사업을 SK그룹의 핵심성장동력으로 육성함과 동시에 SK온을 배터리 분야의 글로벌 톱 기업으로 키우겠다는 회사 의지가 실린 인사다"라고 말했다.

최 수석부회장은 예전 경영일선에서 활동할 때부터 SK그룹의 전기차배터리 사업을 총괄했다. 최태원 회장에게 정유 사업을 대체할 유망 사업으로 전기차배터리에 공격적 투자를 해야 한다고 권유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최 수석부회장은 그동안 충남 서산, 중국 창저우, 헝가리 코마롬, 미국 조지아 등의 배터리 생산 공장 기공식, SK배터리가 탑재된 국내 최초 고속 전기차 ‘블루온’ 시승행사 등 중요한 배터리 사업 행사에 빠지지 않고 참여해 배터리 사업에 힘을 실어줬다.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은 ▲SK텔레콤 전략지원부문장 ▲SK E&S 대표이사 부회장 ▲SK그룹 글로벌위원회 위원장 ▲SK텔레콤 이사회 의장 및 SK 대표이사 부회장 ▲SK네트웍스 이사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SK온을 빠르게 키워 SK그룹의 탈탄소 전략 가속화,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서비스 시장 확대에 기여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온은 1990년대초부터 배터리 연구를 시작해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시작했다. 2017년 1.7기가와트시(Gwh)에 불과했던 배터리 사업은 이후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으로 빠른 속도로 몸집을 키워 5년만에 세계 5위 배터리 회사로 성장했다.

포드, 현대기아차, 폭스바겐, 다임러 등 주요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향후 납품하기로 확정된 물량을 일컫는 누적 수주 잔고는 220조원에 이른다. 이는 물량으로 1700기가와트시(GWh) 규모다. 80킬로와트시(KWh) 전기차 2000만대 이상에 공급 가능한 수준이다.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주잔고를 기반으로 SK온은 40기가와트시 수준인 연간 배터리 생산 능력을 2025년 220기가와트시, 2030년 500기가와트시로 늘리기 위해 미국,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대대적인 투자를 진행 중이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로봇 등 배터리 적용 분야를 다양화해 공급 시장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SK온은 이날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신규 임원 6명을 선임하고 계열사 및 관계사에서 9명의 임원을 영입해 미래 성장과 혁신을 위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글로벌 양산체계 구축과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위해 배터리 제조 관련 조직을 강화하고 지역별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글로벌 품질 관리 강화를 위해 조직을 확대 및 전문화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따른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R&D분야에서는 미래 배터리 소재 등 선행 연구를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