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신년사] 황현식 LGU+ 사장, 빼어남을 통한 혁신 서비스 주문

입력 2022.01.03 10:26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빼어남’을 통해 혁신적인 서비스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황현식 사장이 임직원에게 영상으로 전달한 2022년 신년 메시지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과 디지털 혁신을 기반으로 새롭게 도약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는 고객이 일상에서 기분 좋은 변화를 경험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의미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사진)은 신년사에서 빼어남을 통한 혁신 서비스를 주문했다. / LG유플러스
황 사장은 ‘빼어남에 대한 집착’을 통한 차별화된 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동안 고객 가치 혁신이 나쁜 경험을 없애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 앞으로는 특별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취지다.

황 사장은 "’빼어남’이란 단순히 불편을 없애는 수준을 넘어,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수준을 말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최소한 한 가지 이상 확실하게 차별화된 고객 경험 요소가 있어야 하고, 고객이 오직 유플러스에서만 가능한 서비스라는 점을 느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사장은 고객 입장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지표로 해지율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황 사장은 "혁신적인 경험이 많아지면 해지율이 낮아진다"며 해지율이 가장 낮은 통신사를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핵심기술의 내재화와 애자일(Agile) 업무 프로세스 정착이 중요하다는 점도 덧붙였다. 황 사장은 "AI·빅데이터·메타버스 같은 디지털 기술들을 실제 현업에 적용하여 업무를 개선하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이용하는 사례가 점점 더 많아져야 한다"며 "또한 올해에는 애자일 방식을 이끌 수 있는 인재를 길러내고, 제반 관리 프로세스도 정비해 빠르게 안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장을 가속하기 위해 신사업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황 사장은 "혁신적인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플랫폼 사업으로 성장시키면 이것이 미래 성장 사업이 될 수 있다"며 "아이들나라·아이돌라이브·스포츠를 플랫폼 비즈니스로 키울 수 있는 가능성을 타진했고, 이와 관련한 영역인 데이터·광고·콘텐츠 사업방안을 검토했다"고 말했다.

이어 "B2B 영역에서는 스마트팩토리·모빌리티·AICC(AI Contact Center)를 주력 신사업으로 정해 핵심역량과 레퍼런스를 확보했다"며 "올해는 사내벤처 발굴을 지속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활동은 물론이고, 헬스·펫 등 영역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황 사장은 임직원에게 일등에 대한 꿈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황 사장은 "나날이 사업환경이 녹록지 않아지고 있지만. 올해가 우리에게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뼛속 깊이 고객 중심의 DNA를 장착하고 디지털 혁신 기업의 기술 역량과 일하는 방식을 더하면 진정한 일등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2022 신년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패러다임 전환의 중요 시점" 조성우 기자
[2022 신년사] 한종희·경계현 삼성전자 대표 “과거 BM 버리고 가치 높이는 일에 집중” 류은주 기자
[2022 신년사]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폭발적 성장 원년 삼겠다"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질적 성장 위한 차별화된 고객 경험 주문 이진 기자
[2022 신년사] 김윤 삼양그룹 회장 "성장 향한 도전 멈추지 않을 것"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고객의 해' 선포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5대 세부 과제 제시 이진 기자
[2022 신년사]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새 시대 소비자가 원하는 ‘뉴 뷰티’ 선보이자"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차석용 LG생건 부회장 "집요한 혁신 통해 글로벌 명품 뷰티 회사로 도약”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구현모 KT 대표, 통신 본질 충실과 디지코 성장 강조 류은주 기자
[2022 신년사] 박성하 SK C&C 사장, 디지털 자산 기반 사업 확대 류은주 기자
[2022 신년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우리 목표는 아마존·월마트 아닌 '제1의 신세계'"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손경식 CJ그룹 회장 "미래 성장 위해 대변혁 시작할 때”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신동빈 롯데 회장 "실패에서 교훈 찾아 계속 도전해야" 김형원 기자
[2022 신년사]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훌륭한 인재에게 정년없는 회사 만들겠다 류은주 기자
[2022 신년사] 박진효 SK쉴더스 대표, 라이프케어 플랫폼 기업 변모 가속화 류은주 기자
[2022 신년사]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수소 산업 선두주자 되자" 조성우 기자
[2022 신년사] 문미옥, 과기정책연에 글로벌 과기혁신정책 총본산 주문 이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