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라스베이거스 불참 웨이모의 로보택시, 샌프란시스코서 조우

입력 2022.01.04 08:29 | 수정 2022.01.06 14:39

2일(현지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샌프란시스코 도로위는 주말 오후 답게 다양한 차량이 달리고 있었다. 바쁘게 움직이는 자동차 중 유독 이목을 끄는 차량 한 대가 나타났다. 재규어의 전기차인 흰색 i-페이스가 경광등처럼 생긴 거대한 카메라·라이다를 지붕에 얹은 채 도로에서 천천히 달리고 있었다.

느리게 지나가는 자동차의 2열 도어 왼쪽 하단에는 ‘웨이모(WAYMO)’라는 글자가 각인돼 있었다. 시범 주행을 하고 있는 5세대 웨이모 자율주행 로보택시였다. 5세대 웨이모 자율주행 로보택시 운전석에는 오퍼레이터가 전방을 주시한 채로 대기하고 있었다. 오퍼레이터는 시범 주행을 위해 운전대를 잡고 있지 않는 듯했는데, 정차 중 지루했던지 간간히 손과 상체를 움직이며 스트레칭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도심지 도로에서 마주친 웨이모의 자율주행차 / 이민우 기자
당초 웨이모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이유로 CES 2022 불참을 선언했었다. IT조선은 2일 CE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로 향했는데, 행사 기간 웨이모의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직접 만날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웨이모를 마주했다. 아쉬움이 조금이나마 해감되는 기분이다. 웨이모와의 만남은 짧았지만, 자율주행 상용화의 원년인 2022년이 시작됐다는 느낌을 받기엔 부족함이 없었다.

IT조선이 만난 5세대 웨이모 자율주행 로보택시는 2020년 공개됐던 차량이다. 웨이모는 29개 카메라와 5개의 라이다, 6개의 레이더를 탑재했다. 섭씨 50도 이상에서도 정상 주행이 가능하다. 또 카메라로 500m 이상 떨어진 보행자와 신호를 인식하고, 300m 이상의 라이다 범위를 가졌다. 샌프란시스코 시범주행은 올해 8월 시작했으며, 과거에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와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시행했다.

업계는 샌프란시스코 시범주행이 복잡한 도심 환경 데이터 수집과 5세대 웨이모 자율주행 로보택시의 성능 향상을 위함으로 본다. 샌프란시스코의 인구밀도는 ㎢당 7000명이상으로 미국 내 도시 중 뉴욕 다음으로 높다. 피닉스(1100명/㎢)나 마운틴뷰(2300명/㎢)보다 2~3배쯤 많다. 많은 언덕 위에 세워진 도시 특성상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자주 이어지는 등 도로 환경이 복잡하기로도 유명하다.

CES 2022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비트센싱의 4D 이미지 레이더 솔루션 AIR 4D / 비트센싱
샌프란시스코의 복잡한 주행 데이터를 얻은 웨이모를 직접 보지 못하는 것은 CES 2022 참관객에겐 아쉬운 일이지만, 한국 자율주행 관련 기업은 웨이모의 불참을 발판으로 국제 시장에서 더 큰 기회를 맞이할 전망이다. 시선이 쏠렸던 웨이모가 불참하면서, 현대차와 LG전자부터 카이스트 등 CES 2022에 참가한 한국 산학연에서 내놓은 자율주행 기술이 한 층 주목받게 됐다.

한국 자율주행 기술은 이미 CES 2022에서 괄목할 성적을 예고하고 있다. 심현철 카이스트 교수 연구팀이 아시아 대학 중에서 유일하게 CES 2022 자율주행차 레이싱에 출전한다. 라스베가스 모터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고속 자율주행차 대회로, 1대1 토너먼트 형식으로 승부를 가린다. CES 2022의 주관사인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에서도 큰 열의를 가지고 준비중인 대회다.

현대차와 LG전자도 자율주행 콘셉트카를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의 경우 ‘LG 옴니팟'이라는 명칭으로 콘셉트카를 명명했는데, 업무를 볼 수 있는 오피스와 여가 시간을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도 활용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CES 2022 혁신상을 받은 비트센싱의 4D 이미지 레이더 솔루션 ‘AIR 4D’와 현장 실시간 데모도 주요 볼거리 중 하나다.

샌프란시스코=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2] 퀄컴 만난 박정호, 반도체·5G 협력 의지 다져 김평화 기자
[CES 2022] 현대차 찾은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퍼스널 모빌리티 흥미롭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포토] 나 어때요? 미래차 경쟁 장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최종 미션 기념품 ‘핫도그’를 향한 SK의 친환경 여정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솔리드파워와 '930㎞ 주행' 전고체 배터리 만든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유니티와 메타버스 가상 공장 구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부스에서 모두가 폰만 쳐다본 이유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레노버, 하이브리드 라이프스타일 위한 PC솔루션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HP, 하이브리드 업무·협업 특화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장동현 SK 부회장 “신규 투자, 4대 핵심사업 위주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실버라도 EV 공개한 GM, 포드 F-150 라이트닝에 맞불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스텔란티스 전기 컨셉카 공개·소니는 전기차 진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방문한 박정호 "대한민국 ICT 경쟁력 키우자" 김평화 기자
[CES 2022] ‘미래먹거리 뭐 있나’…개막일부터 각사 CEO 부스 탐색전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수소부터 로봇까지…두산, 미래기술 선봬 조성우 기자
[CES 2022] 소니, VR 기반 헤드셋 ‘플레이스테이션 VR2’ 발표 임국정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대형 M&A, 조만간 좋은 소식 나올 것”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노태문 만난 유영상, 삼성·SKT 융합 서비스 개발 의지 밝혀 김평화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LGD와 OLED 동맹 가능성 열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정기선 “현대重, 세계1위 쉽빌더서 퓨쳐빌더로" 조성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빈공간 ‘뻥뻥', 주요 車기업 불참 실감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작년 국내 가전 매출 80%, 비스포크로 달성”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포토] CES에 가도 스타벅스는 못 참지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2년만에 돌아온 오프라인 CES 2022 개막…2200개 기업 열전 대장정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엔비디아, 게이머·크리에이터 위한 RTX 신제품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OLED 없었던 비밀의 문…삼성 퍼스트룩 주인공은 '더 프리스타일'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인텔 12세대 노트북·데스크톱 CPU 신제품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배우러 왔다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 열린 자세로 글로벌 협력 추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코웨이 스마트케어 에어매트리스 첫 선 이진 기자
[CES 2022] 이틀간 리허설만 10번…한종희 부회장 CES 성공 데뷔 뒷 이야기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AMD, 차세대 CPU·CPU로 ‘PC혁신’ 이어간다 최용석 기자
[CES 2022] 완성차 SW솔루션 공략 퀄컴, 자신감 원천은 개방성·확장성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나만의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맞춤형 기술 혁신으로 지속가능 미래 만들자”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미래 로보틱스 비전 공개…가상-현실 경계 허문다 조성우 기자
[CES 2022] 현대차, 4족보행·인간형 로봇 전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퀄컴, MS와 손잡고 차세대 AR칩 개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외계인 소행?…삼성D, 두번 접는 폴더블·미끄러지는 OLED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공개’한 QD디스플레이, 삼성전자는 ‘비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차원 다른 밝기 ‘QD디스플레이’ 최초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호텔 이상의 경험”…억소리 나는 갤S21FE 공개 ‘얼리전트 스타디움’ 대관료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갤럭시S21FE, 팬심 담아 성능 ‘업’·가격 ‘그대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LG전자, 올레드 TV에 NFT 플랫폼 탑재한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만도 브레이크 시스템 CES혁신상 받아 조성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강화된 스마트홈·갤럭시 S21 FE 5G 선봬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 최고 화질 TV '올레드 에보' 42~97인치로 확장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240㎐ 응답률에 고품질 셀피…삼성, 갓성비폰 '갤럭시 S21 FE'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손님이 돌아왔다'…오미크론 긴장 속 들뜬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T AI 반도체, 글로벌 시장 노크 이진 기자
[CES 2022] 삼성, NFT 탑재 마이크로LED·QLED로 '맞춤 스크린' 시대 활짝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연간 탄소 1100만톤 줄이는 핵심기술 공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증강현실·메타버스 통해 혁신제품 소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CES 2022서 모니터 신제품 3종 선봬 이광영 기자
[CES 2022] “악수 거절하려면 빨간 스티커 붙이세요”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