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호텔 이상의 경험”…억소리 나는 갤S21FE 공개 ‘얼리전트 스타디움’ 대관료

입력 2022.01.05 01:27 | 수정 2022.01.06 14:44

삼성전자가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1 팬 에디션(Fan Edition) 5G(이하 갤럭시S21 FE)'를 최초 공개한 3일(이하 현지시각) 제품 만큼 주목 받은 것이 있다. 바로 삼성전자가 신제품을 공개한 장소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인 ‘CES 2022’ 개막을 이틀 앞두고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갤럭시 S21 FE를 선보였다.

얼리전트 스타디움은 미국프로풋볼리그(NFL) 라스베이거스 레이더스의 홈구장이다. 2020년 7월 개장한 이곳은 18억달러(2조1500억원)의 천문학적 비용을 들여 준공됐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경기장 2위에 이름을 올린 곳이다. 한번에 수용할 수 있는 관객 수는 무려 6만5000명에 달한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Las Vegas Strip) 방향에 있는 벽면이 개폐식으로 열리는 구조가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갤럭시S21 FE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 내 전시된 모습 / 이광영기자
삼성전자는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3~4일 이틀 동안 한국을 포함한 세계 미디어를 상대로 갤럭시S21 FE 체험 행사를 가진다.

김승연 삼성전자 MX사업부 상무는 "오늘만 다섯 번째 미디어 행사를 치렀고, 이틀 동안 총 10회쯤의 행사를 열 예정이다"라며 "미디어 관계자는 총 200명쯤 참석한다"고 설명했다.

플래그십 성능과 보급형 모델의 실용성 중간에 있는 삼성전자 FE 제품을 CES에서 공개하는 것은 처음이다. 삼성전자가 호텔이나 전시관이 아닌 스타디움에서 신형 스마트폰 전시도 처음있는 일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곳의 대관료는 CES가 열리는 호텔 내 대관 비용 대비 ‘어마어마한’ 수준은 아니라고 한다.

김 상무는 "일반적인 전시 보다는 스마트폰과 장소 모두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자는 생각으로 얼리전트 스타디움을 빌렸다"며 "호텔 대관료와 비교해 크게 차이나지 않아 호텔 전시 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갤럭시S21 FE로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을 촬영하는 모습 / 이광영기자
삼성전자가 대관한 곳은 얼리전트 스타디움의 트래디셔널 스위트룸이다. 티켓 22장과 VIP 주차권 5매를 포함한 주말 리그경기 하루 대관료가 8만달러(96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삼성전자의 대관료를 추정할 수 있다.

얼리전트 스타디움과 삼성전자의 인연은 사실 처음이 아니다. 삼성전자는 이곳에 LED 사이니지를 비롯한 다양한 디스플레이 제품을 설치한 공식 파트너이기도 하다.

김 상무는 내년에도 이곳에서 전시를 기획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때 가봐야 알 것 같다"며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또다른 장소를 찾아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갤럭시S21 FE 출고가는 699달러(83만5000원)다. 기본 모델 기준 799달러였던 갤럭시S21보다 100달러 싸고, 갤럭시S20 FE 출고가와는 동일하다.

스타일리시한 카메라 하우징과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추는 컨투어 컷 (Contour Cut) 프레임이 적용돼 갤럭시 S21 프리미엄 시그니처 디자인의 세련된 느낌을 구현했다.

갤럭시 S21 시리즈와 동일한 프로세서를 탑재해 프리미엄 성능을 구현한다. 240㎐의 빠른 터치 응답률과 120㎐ 주사율 지원은 물론, 6.4인치 다이내믹 아몰레드(Dynamic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 고사양 게임과 동영상 등 사용자들이 몰입감 있게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갤럭시S21 FE 카메라는 3200만화소의 전면 카메라와 강화된 AI 페이스 복원(AI Face Restoration) 기능을 탑재해 고품질의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 기능을 사용하면 사용자의 전면과 후면에서 진행되는 장면을 전후면 카메라를 통해 동시에 촬영할 수 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2] 퀄컴 만난 박정호, 반도체·5G 협력 의지 다져 김평화 기자
[CES 2022] 현대차 찾은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퍼스널 모빌리티 흥미롭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포토] 나 어때요? 미래차 경쟁 장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최종 미션 기념품 ‘핫도그’를 향한 SK의 친환경 여정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솔리드파워와 '930㎞ 주행' 전고체 배터리 만든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유니티와 메타버스 가상 공장 구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부스에서 모두가 폰만 쳐다본 이유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레노버, 하이브리드 라이프스타일 위한 PC솔루션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HP, 하이브리드 업무·협업 특화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장동현 SK 부회장 “신규 투자, 4대 핵심사업 위주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실버라도 EV 공개한 GM, 포드 F-150 라이트닝에 맞불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스텔란티스 전기 컨셉카 공개·소니는 전기차 진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방문한 박정호 "대한민국 ICT 경쟁력 키우자" 김평화 기자
[CES 2022] ‘미래먹거리 뭐 있나’…개막일부터 각사 CEO 부스 탐색전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수소부터 로봇까지…두산, 미래기술 선봬 조성우 기자
[CES 2022] 소니, VR 기반 헤드셋 ‘플레이스테이션 VR2’ 발표 임국정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대형 M&A, 조만간 좋은 소식 나올 것”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노태문 만난 유영상, 삼성·SKT 융합 서비스 개발 의지 밝혀 김평화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LGD와 OLED 동맹 가능성 열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정기선 “현대重, 세계1위 쉽빌더서 퓨쳐빌더로" 조성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빈공간 ‘뻥뻥', 주요 車기업 불참 실감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작년 국내 가전 매출 80%, 비스포크로 달성”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포토] CES에 가도 스타벅스는 못 참지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악수 거절하려면 빨간 스티커 붙이세요”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2년만에 돌아온 오프라인 CES 2022 개막…2200개 기업 열전 대장정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엔비디아, 게이머·크리에이터 위한 RTX 신제품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OLED 없었던 비밀의 문…삼성 퍼스트룩 주인공은 '더 프리스타일'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인텔 12세대 노트북·데스크톱 CPU 신제품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배우러 왔다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 열린 자세로 글로벌 협력 추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코웨이 스마트케어 에어매트리스 첫 선 이진 기자
[CES 2022] 이틀간 리허설만 10번…한종희 부회장 CES 성공 데뷔 뒷 이야기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AMD, 차세대 CPU·CPU로 ‘PC혁신’ 이어간다 최용석 기자
[CES 2022] 완성차 SW솔루션 공략 퀄컴, 자신감 원천은 개방성·확장성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나만의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맞춤형 기술 혁신으로 지속가능 미래 만들자”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미래 로보틱스 비전 공개…가상-현실 경계 허문다 조성우 기자
[CES 2022] 현대차, 4족보행·인간형 로봇 전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퀄컴, MS와 손잡고 차세대 AR칩 개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외계인 소행?…삼성D, 두번 접는 폴더블·미끄러지는 OLED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공개’한 QD디스플레이, 삼성전자는 ‘비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차원 다른 밝기 ‘QD디스플레이’ 최초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갤럭시S21FE, 팬심 담아 성능 ‘업’·가격 ‘그대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LG전자, 올레드 TV에 NFT 플랫폼 탑재한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만도 브레이크 시스템 CES혁신상 받아 조성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강화된 스마트홈·갤럭시 S21 FE 5G 선봬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 최고 화질 TV '올레드 에보' 42~97인치로 확장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라스베이거스 불참 웨이모의 로보택시, 샌프란시스코서 조우 샌프란시스코=이민우 기자
[CES 2022] 240㎐ 응답률에 고품질 셀피…삼성, 갓성비폰 '갤럭시 S21 FE'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손님이 돌아왔다'…오미크론 긴장 속 들뜬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T AI 반도체, 글로벌 시장 노크 이진 기자
[CES 2022] 삼성, NFT 탑재 마이크로LED·QLED로 '맞춤 스크린' 시대 활짝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연간 탄소 1100만톤 줄이는 핵심기술 공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증강현실·메타버스 통해 혁신제품 소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CES 2022서 모니터 신제품 3종 선봬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