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최종 미션 기념품 ‘핫도그’를 향한 SK의 친환경 여정

입력 2022.01.07 04:43 | 수정 2022.01.07 09:53

SK그룹 6개사가 ‘CES 2022’ 부스에서 탄소감축을 위한 다양한 해법을 제시하는 친환경 여정을 안내했다. 관람객이 최종적으로 ‘대체육’으로 만든 핫도그를 먹으면 종료되는 미션이다.

SK는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자사 부스를 찾은 관람객에게 중고 휴대전화 단말기를 한 대씩 입장하면서 나눠줬다. 전시장 곳곳에 있는 NFC 태그에 갖다대면 그린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최대한 많은 관람객이 체험할 수 있도록 200대의 단말기를 준비했다.

북극곰, 얼룩말, 기린 등 동물들이 물에 잠기는 모습을 구현한 SK 부스 미디어아트 / 이광영 기자
SK는 부스에 숲을 조성했다. 이름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Green Forest Pavilion)이다.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은 ▲그린 애비뉴(Green Avenue) ▲트리 오브 라이프(Tree of Life) ▲워크 투 투모로우(Walk to Tomorrow) 등 세 개 코스로 구성돼 있다.

충북 충주 인등산의 자작나무를 모티프로 한 그린 애비뉴에선 세계 최초 리튬이온배터리 'NCM9', 수소연료전지 파워팩, 1분당 20마일(32㎞) 거리를 갈 수 있는 만큼 전기를 충전시키는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가 전시됐다.

연간 23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하루 7만9000톤의 수자원을 절약하는 SK하이닉스의 반도체 생산공정도 공개됐다. SK텔레콤이 개발한 AI 반도체 ‘사피온(SAPEON)’은 기존 그래픽처리장치(GPU) 대비 데이터 처리 용량은 1.5배인데 비해 전력 소모는 80% 줄일 수 있다.

SK 부스 ‘생명의 나무’ 구역에서 AR로 정보를 확인하는 모습 / 이광영 기자
가장 눈에 띈 곳은 미디어아트 형식으로 꾸민 ‘생명의 나무’ 구역이었다. 지구온난화로 북극곰이 물에 잠기고, 산불 재해가 발생한다. 지구는 사막으로 황폐화 되고 만다. SK는 '넷-제로(Net-zero·탄소배출 0)'에 동참하자는 메시지를 던진다. 모두의 노력으로 다시 꽃이 피고, 지구는 다시 푸르고 깨끗한 곳으로 돌아온다. 넷-제로에 동참한 글로벌 기업 리스트가 올라오며 영상은 마무리된다.

단말기로 증강현실(AR)을 통해 정보를 확인하면서 SK와 친환경 활동을 함께하겠다는 9가지 약속도 할 수 있다. 약속의 보상으로 ‘그린포인트’를 적립받는다. 포인트는 ‘코인’으로 교환해주며, 동시에 베트남 맹그로브 숲을 살리는 데 기부할 수도 있다. 전시기간 동안 쌓인 포인트는 SK가 달러로 환산해 전액 기부된다.

SK 관계자는 "1000포인트당 1달러를 맹그로브 숲에 기부하게 되며, 부스에서 대부분 미션을 수행하면 2만포인트를 얻을 수 있다"며 "관람객 한사람 당 20달러를 기부할 수 있는 셈이다"라고 말했다.

SK 부스 도슨트가 전시관 외부에 설치된 슬롯머신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 이광영 기자
관람객은 SK로부터 받은 코인으로 전시관 외부에 설치된 슬롯머신에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1등 경품은 SSD다. 대부분 관람객은 4등 경품인 SK 푸드트럭 바우처를 얻는다.

전시장 외부에 있는 푸드트럭에선 SK가 80억원을 투자한 미트리스팜(Meatless Farm)이 만든 핫도그와 치킨너겟 등을 먹을 수 있다. 핫도그와 치킨너겟 모두 식물성 밀 단백질 등을 활용해 만든 대체육이다.

SK 부스에서 받은 바우처로 먹을 수 있는 대체육 핫도그와 치킨너겟 / 이광영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장동현 SK주식회사 부회장 등 CES 2022에 참석한 SK그룹 주요 CEO들도 SK 부스의 최종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이곳에서 핫도그를 먹었다.

SK 관계자는 "SK와 친환경 활동을 함께하자는 약속의 첫 발걸음이자 최종 미션 수행이 대체육 핫도그를 먹는 일이다"라며 "CES를 통해 많은 관람객들이 SK와 동행에 나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2] 퀄컴 만난 박정호, 반도체·5G 협력 의지 다져 김평화 기자
[CES 2022] 현대차 찾은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 “퍼스널 모빌리티 흥미롭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포토] 나 어때요? 미래차 경쟁 장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SK이노, 솔리드파워와 '930㎞ 주행' 전고체 배터리 만든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유니티와 메타버스 가상 공장 구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부스에서 모두가 폰만 쳐다본 이유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레노버, 하이브리드 라이프스타일 위한 PC솔루션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HP, 하이브리드 업무·협업 특화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장동현 SK 부회장 “신규 투자, 4대 핵심사업 위주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실버라도 EV 공개한 GM, 포드 F-150 라이트닝에 맞불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스텔란티스 전기 컨셉카 공개·소니는 전기차 진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방문한 박정호 "대한민국 ICT 경쟁력 키우자" 김평화 기자
[CES 2022] ‘미래먹거리 뭐 있나’…개막일부터 각사 CEO 부스 탐색전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수소부터 로봇까지…두산, 미래기술 선봬 조성우 기자
[CES 2022] 소니, VR 기반 헤드셋 ‘플레이스테이션 VR2’ 발표 임국정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대형 M&A, 조만간 좋은 소식 나올 것”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노태문 만난 유영상, 삼성·SKT 융합 서비스 개발 의지 밝혀 김평화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LGD와 OLED 동맹 가능성 열었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정기선 “현대重, 세계1위 쉽빌더서 퓨쳐빌더로" 조성우 기자
[CES 2022] 전시장 빈공간 ‘뻥뻥', 주요 車기업 불참 실감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작년 국내 가전 매출 80%, 비스포크로 달성”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포토] CES에 가도 스타벅스는 못 참지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2년만에 돌아온 오프라인 CES 2022 개막…2200개 기업 열전 대장정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엔비디아, 게이머·크리에이터 위한 RTX 신제품 공개 최용석 기자
[CES 2022] OLED 없었던 비밀의 문…삼성 퍼스트룩 주인공은 '더 프리스타일'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인텔 12세대 노트북·데스크톱 CPU 신제품 발표 최용석 기자
[CES 2022] 배우러 왔다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 열린 자세로 글로벌 협력 추진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코웨이 스마트케어 에어매트리스 첫 선 이진 기자
[CES 2022] 이틀간 리허설만 10번…한종희 부회장 CES 성공 데뷔 뒷 이야기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AMD, 차세대 CPU·CPU로 ‘PC혁신’ 이어간다 최용석 기자
[CES 2022] 완성차 SW솔루션 공략 퀄컴, 자신감 원천은 개방성·확장성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나만의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한종희 부회장 “맞춤형 기술 혁신으로 지속가능 미래 만들자”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현대차, 미래 로보틱스 비전 공개…가상-현실 경계 허문다 조성우 기자
[CES 2022] 현대차, 4족보행·인간형 로봇 전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퀄컴, MS와 손잡고 차세대 AR칩 개발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외계인 소행?…삼성D, 두번 접는 폴더블·미끄러지는 OLED 선봬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공개’한 QD디스플레이, 삼성전자는 ‘비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삼성D, 차원 다른 밝기 ‘QD디스플레이’ 최초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호텔 이상의 경험”…억소리 나는 갤S21FE 공개 ‘얼리전트 스타디움’ 대관료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갤럭시S21FE, 팬심 담아 성능 ‘업’·가격 ‘그대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LG전자, 올레드 TV에 NFT 플랫폼 탑재한다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만도 브레이크 시스템 CES혁신상 받아 조성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강화된 스마트홈·갤럭시 S21 FE 5G 선봬 라스베이거스=이민우 기자
[CES 2022] LG, 최고 화질 TV '올레드 에보' 42~97인치로 확장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라스베이거스 불참 웨이모의 로보택시, 샌프란시스코서 조우 샌프란시스코=이민우 기자
[CES 2022] 240㎐ 응답률에 고품질 셀피…삼성, 갓성비폰 '갤럭시 S21 FE' 공개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손님이 돌아왔다'…오미크론 긴장 속 들뜬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T AI 반도체, 글로벌 시장 노크 이진 기자
[CES 2022] 삼성, NFT 탑재 마이크로LED·QLED로 '맞춤 스크린' 시대 활짝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
[CES 2022] SK이노, 연간 탄소 1100만톤 줄이는 핵심기술 공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LG전자, 증강현실·메타버스 통해 혁신제품 소개 이민우 기자
[CES 2022] 삼성전자, CES 2022서 모니터 신제품 3종 선봬 이광영 기자
[CES 2022] “악수 거절하려면 빨간 스티커 붙이세요” 라스베이거스=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