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정현 李 게임·메타버스 특보단장 “P2E는 유저 약탈…게임사가 수익 나눠야”

입력 2022.01.10 19:02 | 수정 2022.01.10 19:2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공동단장에 취임한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한국게임학회장)가 P2E(Play to Earn) 방식과 관련해 유저를 약탈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또 게임사가 수익을 유저와 나누는 구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특보단 제공
위정현 단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출정식 발표에서 대체불가토큰(NFT)과 P2E를 논의하기 전 이용자 보호를 위해 해결돼야 하는 조건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게임 생태계 위해 공헌하는 이용자에게 제대로 된 보상 이뤄져야

그는 "플레이 하면서 돈을 버는(Play to Earn)’ 것이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 지불(Pay (users) to Earn)’하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타(구 페이스북)와 유튜브의 성과 공유 방식처럼 게임 생태계를 위해 공헌하는 이용자에게 보상이 제대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위 단장은 NFT·P2E 논의의 선결 조건으로 4가지를 언급했다. ▲완전한 FREE to PLAY의 실현(게임 내 캐릭터나 확률형 아이템 판매 금지) ▲청소년의 진입 금지 ▲게임 내 경제와 가상화폐의 안정적 유지 ▲게임 신규 글로벌 지적재산권(IP)의 개발 등이다.

그는 특히 IP 개발과 관련해 현재 한국 게임사의 ‘IP 우려먹기’를 지적하며 "(거기에) P2E를 결합하면 엄청난 돈을 벌지 모르지만 한국 게임 산업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은 전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위 단장은 만일 이러한 조건의 충족이 어렵다면 현재와 같이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P2E 게임의 출시와 테스트를 거치고 경험을 축적해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 이런 조건들이 충족될 때 우리가 다시 한번 법적인 검토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출정식은 이재명 후보의 게임·메타버스 관련 정책에 대한 방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자리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그런 가운데 특보단을 대표하는 위정현 공동단장이 한국 게임 산업의 현실을 비판하며 P2E 이전에 한국 게임 산업의 변화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위 단장은 발표 내내 한국 게임 산업의 ▲IP 우려먹기 ▲확률형 아이템 ▲보수적 게임 개발 ▲국내 시장 안주 문제를 지적하며 "P2E 게임이 도입되더라도 이러한 악순환 구조가 개선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출정식에는 특보단 공동단장으로 취임한 박기목 프리즘넷 대표, 이흥주 한국직업전문학교 교수(한국게임학회 부회장), 류명 APAC 대표, 김병수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장, 조태봉 한국문화컨텐츠라이센싱협회장, 김강렬 레드스톤 엔터테인먼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재명 후보 "파급력 클수록 이면 주시해야"

다른 일정으로 이날 출정식에 불참한 이재명 후보는 축사를 통해 "블록체인·메타버스·NFT 등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신기술이지만, 게임과 융합하면 그 파급력은 더욱 커질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파급력이 큰 신기술일수록 그 이면에 드리울 수 있는 그림자를 주시해야 한다"며 "정부의 역할은 게임 이용자들과 게임산업 노동자들을 보호하고, 불공정 행위와 범죄를 예방하는 것임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역시 출정식에 참석하지 못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게임과 메타버스가 자연스럽게 (코로나19) 팬데믹을 헤쳐 나갈 서비스와 문화로 들어서면서 블록체인, NFT에 이르는 거래 신기술까지 등장해 융합을 도모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러한 콘텐츠 간 크로스 오버와 다양한 융합을 통해, 대한민국의 게임 관련 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임국정 기자 summer@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