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멈스 손잡고 6천억 음식물처리시장 공략

입력 2022.01.14 10:32

전자랜드는 14일 용산 전자랜드 본사에서 미생물 액상발효방식 음식물처리기 전문기업 멈스와 음식물처리기 판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전자랜드는 환경부 고시에 따른 인증을 받은 멈스 미생물 액상발효방식 음식물처리기를 전 지점으로 확대 판매할 예정이다. 멈스는 자사 기존 친환경 미생물 액상발효방식 음식물처리기를 비롯해 향후 출시 예정인 제품들을 전자랜드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옥치국 전자랜드 대표(왼쪽)와 이세영 멈스 대표 / 전자랜드
전자랜드 관계자는 "국내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장 규모는 올해 6000억원으로 추산되며, 2023년에는 1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가정이 늘어남에 따라 음식물 처리 비용도 증가하고 있어, 해당 시장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멈스는 미생물 처리 방식의 친환경 음식물처리기를 개발·생산업체다. 자체 연구소 SOD LAB을 운영하고 있으며, 유용균주 750종과 총 34건의 기술 특허를 보유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