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메타버스로 도약" 선언

입력 2022.01.20 16:45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발표
2026년 세계 시장 점유율 5위 목표
4만 전문가 양성…50억원 이상 메타버스 기업 220개 육성

정부가 메타버스를 선도하기 위한 신산업 육성 전략을 내놨다. 2026년까지 ‘메타버스 세계 시장 점유율 5위 달성’을 목표로 플랫폼 발굴, 인재 양성, 전문기업 육성 등 지원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정부가 제시한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목표.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자료집
정부는 20일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메타버스가 가져올 변화에 대응하고 준비하기 위한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현재 12위 정도로 추정되는 한국의 메타버스 세계 시장 점유율을 2026년까지 5위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메타버스 전문가를 누적 4만명까지 양성하고, 매출액 50억 이상 메타버스 공급기업을 220개 육성하겠다는 목표도 내놨다. 사회적 가치 서비스 발굴 등 메타버스 모범사례도 50건까지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세계적 수준 메타버스 플랫폼 구현 ▲메타버스 인재 양성 ▲메타버스 전문기업 육성 ▲국민이 공감하는 모범적 메타버스 세상 구현 등 4가지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선도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민간 주도에 정부 지원 방식으로 메타버스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공공서비스 제공 시 공공의 직접적 플랫폼 개발을 지양하고 민간 플랫폼을 우선 활용할 방침이다. 디지털 창작물의 안전한 생산과 유통을 위해 대체불가토큰(NFT) 생성·거래 활성화를 지원하고, 메타버스 구현에 필요한 데이터를 구축·개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융합 전문대학원 설립과 운영을 지원하고, 실무형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열 예정이다. 메타버스 저변 확대를 위해 청년·직장인들이 지역 제약 없이 근무할 수 있는 거주환경과 메타버스 협업 솔루션도 제공하기로 했다.

기업 성장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는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를 세울 계획이다. 메타버스 기업 통합지원 거점인 ‘메타버스 허브’를 판교를 시작으로 4대 초광역권(충청·호남·동북·동남)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메타버스 허브는 신서비스 발굴·실증, 교육, 입주 공간 제공 등을 위한 기업 성장 지원시설로 활용된다.

마지막으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 환경 조성을 위해 메타버스 윤리를 정립하겠다고 밝혔다. 메타버스 생태계 이해당사자 간 충분한 합의를 거쳐 자율규범으로 메타버스 윤리 원칙을 수립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메타버스 시대에 대비해 법·제도 정비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자율 규제 ▲최소 규제 ▲선제적 규제혁신이라는 원칙을 정립했다.

임국정 기자 summer@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