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부산 외식업 사장님 손잡고 밀키트 개발

입력 2022.01.20 19:21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중소식당 사장님들의 밀키트 개발에 팔을 걷어붙였다. 사회적거리두기 장기화로 배달, 포장 외 밀키트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만큼 중소식당의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이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20일 올해 1월부터 부산 지역 외식업 사장님 8명과 함께 만든 밀키트 8종을 배민 전국별미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부산 동구에서 39아구찜을 운영하는 박말숙 사장님이 전문가로부터 밀키트 제작 교육을 받고 있다. / 우아한형제들
이번에 선보인 밀키트는 ‘배달의민족과 함께하는 찾아가는 소상공인 해결사’ 프로그램의 결과물이다. 앞서 배민은 부산시,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부산 지역 외식업 사장님들을 대상으로 밀키트 개발을 포함한 맞춤형 장사교육을 제공했다.

배민은 사전 신청한 사장님 중 8명을 선정해 해당 식당의 메뉴를 밀키트로 개발했다. 배민이 초빙한 전문가가 100일간 직접 식당에 방문해 밀키트 기획부터 개발, 패키지 디자인, 마케팅 등 생생한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번에 개발된 8종의 밀키트는 배민앱 내 지역 특산품을 판매하는 카테고리인 ‘전국별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에 판매하는 밀키트는 ▲39아구찜의 매콤칼칼해물찜 ▲고관함박의 고관함박 ▲꼼조의 양념꼼장어 ▲면옥향천의 메밀에김부각 ▲승리의통닭의 땡초닭지리 ▲시소의 보일링쉬림프 ▲약콩밀면의 부산약콩물밀면 ▲재마니김밥의 부산물떡어묵탕 등 8종이다. 모두 전문가의 손길을 거쳐 식당의 개성과 지역 특색을 담아 개발됐다.

배민은 다른 지역에서도 사장님들에게 밀키트 개발 컨설팅을 제공하고, 제품화한다는 계획이다.

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부산지역 사장님들과 배달의민족이 100일간 함께 노력해서 만든 밀키트가 앞으로 사장님들께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배달의민족은 전국 방방곡곡 사장님들께 제품화, 판로 지원 등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는 교육과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