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실적 기록한 카카오, 매출 6조원 돌파

입력 2022.02.11 10:11

카카오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020년 매출 4조원을 기록한 지 1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매출 6조원을 돌파했다. 주주환원 정책도 발표했다. 지난해 경영진 주식 먹튀 논란으로 인한 주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차원이다.

카카오의 2021년 실적 / 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8% 늘어난 6조1361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5969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9.7%다.

4분기 연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한 1조7852억원이다. 영업이익은 1085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보면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1조48억원으로 집계됐다. 톡비즈 매출은 같은 기간 30% 증가한 4750억원이다. 포털비즈 매출은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 확대로 7% 증가한 1307억원을 기록했다.

플랫폼 기타 매출은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페이 결제 사업의 성장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클라우드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07% 늘어난 3991억원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41% 증가한 7803억원을 기록했다.

스토리 매출도 같은 기간 29% 성장한 2113억원을 기록했다. 뮤직 매출도 9% 증가한 2027억원을 달성했다. 미디어 매출은 39% 증가한 895억원이다. 게임 매출은 2768억원으로 모바일 게임 ‘오딘’ 출시의 기저효과 거뒀다.

지난해 4분기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54% 늘어난 1조6766억원을 기록했다. 상여 등 일회성 비용 증가, 인건비와 투자 증가 등이 영업비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2021년 연간 영업비용은 전년 대비 50% 증가한 5조5392억원이다.

카카오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을 처음으로 제시했다. 향후 3년간 카카오 별도 기준 잉여현금흐름의 15%에서 30%를 재원으로 이 중 5%를 현금배당, 10%에서 25%를 자사주 매입과 소각에 사용할 계획이다. 향후 3년 동안 최소한의 기본 주당 배당금을 유지하면서 회사 성장에 따른 추가 배당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주주환원 정책에 따른 자사주 소각과 특별 자사주 소각을 합산하여 총 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을 진행한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